KOTRA, 2022년 북한 대외무역 규모 '15억 8,561만 달러'

코로나19 상황 완화에도 불구, 이전 수준에는 未 도달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07.21 07:50
2022년 북한의 대외무역 규모가 전년 대비 122.3% 증가한 15억 8,561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글로벌 코로나19 상황 완화, 북·중 철도교역 재개 등으로 수출과 수입 모두 증가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KOTRA(사장 유정열)가 21일 발표한 ‘2022년 북한 대외무역 동향’ 보고서에서 북한의 2022년 수출은 전년 대비 94% 증가한 1억 5,900만 달러, 수입은 126% 증가한 14억 2,661만 달러로 집계됐다. 무역적자는 2021년 5억 4,941만 달러에서 지난해 12억 6,761만 달러로 130.7% 증가했다.

2022년 북한의 최대 무역상대국인 중국과의 교역은 2021년보다 124.8% 증가한 15억 3,249만 달러(수출 1억 3,366만 달러, 수입 13억 9,883만 달러)를 기록했다. 그러나 무역적자는 2021년 5억 6,544만 달러에서 2022년 12억 6,517만 달러로 대폭 늘어나, 코로나19 기간의 약 두 배 수준으로 증가했다. 또한, 북한 전체 교역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2021년 95.6%에서 2022년 96.7%로 상승함에 따라, 김정은 집권 이후 대중(對中) 의존도가 최고치를 기록했다.

중국에 이어 베트남, 아르헨티나, 나이지리아가 북한의 5대 교역국에 이름을 올렸고, 북한의 전체 교역국 1위인 중국(96.7%), 2위인 베트남(1%)을 제외한 나머지 국가가 북한 대외교역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3% 수준에 불과했다.

2022년 북한의 최대 수출품목인 광물류(광·슬랙 및 회, HS 26)는 전년 대비 7,281% 증가한 4,458만 달러로, 2021년 2위에 이어 지난해에는 수출 1위 품목에 올랐다. 2021년도 상위 5위 수출 품목 안에 들었던 철강(HS 72), 광물성 연료·광물유(HS 27), 견(HS 50)은 2022년에도 상위권을 유지했다. 또한, 조제우모와 솜털(HS 67) 및 유리와 유리제품(HS 70)은 각각 2,878%, 14,194%의 증가율을 보이며 전년 대비 수출액이 급증했다.

지난해 북한의 최대 수입품목은 2021년에 이어 원유·정제유 등 광물성 연료·광물유(HS 27)로 5.2억 달러가 수입돼 전체 수입의 36.4%를 차지했다. 플라스틱류(HS 39), 고무류(HS 40), 그리고 담배(HS 24)가 전년도에 이어 상위권을 유지했으며, 동식물성 유지 및 분해생산물(HS 15)이 새로 3위에 진입한 것이 눈에 띈다.

KOTRA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 완화 및 북·중 철도교역 재개 등에 따라 교역규모가 증가한 것으로 보이지만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완전히 회복하지는 못했다"며, "중국과의 교역 비중이 갈수록 심화하고 있어, 대중(對中) 의존도 변화 추이를 지속 모니터링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2023년 5월까지의 북·중 교역규모가 전년 동기 대비 2.7배를 기록하는 등 높은 신장세를 보여 올해 북한의 대외무역 규모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하면서도, “앞으로 북한의 국경개방 여부가 주요 변수”라고 덧붙였다.
pyoungbok@mt.co.kr

많이 본 기사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