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정몽구 재단, ′K-기후테크′인재 육성 및 사업화 지원

그린 소사이어티’출범, 8월 23일까지 사업 참가자(팀) 모집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08.03 09:32
▲ ′K-기후테크′인재 육성 및 사업화 지원 포스터<사진제공=현대차 정몽구 재단>
-2030년까지 총 180억 원 지원과 벤처캐피탈 후속 투자로 혁신 기후테크 기업 15개 육성 계획 목표


현대차 정몽구 재단(이사장 권오규)은 ‘K-기후테크’ 인재 육성 및 사업화 지원을 위한 ‘그린 소사이어티’ 사업 참가자(팀)을 8월 23일까지 모집한다.

‘그린 소사이어티’는 전 지구적 기후변화에 대응하고자, 기후테크 분야 기업가형 연구자를 육성하고, 창업 등 사업화 도전을 지원하는 사회혁신 사업이다.

정부는 지난 3월「제1차 국가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계획(’23~’42)」을 통해 2050년 탄소중립을 목표로 한 국가전략을 공표하고, 이후 다양한 이해관계자 의견수렴 및 보완을 거쳐 기후테크 산업 육성을 위한 종합전략을 마련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특히 지난달,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기후테크 산업 육성 전략’에 따르면, 정부는 기후테크 유니콘 기업과 신규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삼고, 기후테크를 탄소중립 시대의 성장 동력으로 육성하겠다고 청사진을 밝혔다.

그러나 기후테크 사업화는 녹록지 않은 상황에서 정부는 작년 말 수립한「제8차 기술이전·사업화 촉진계획(안)」을 통해, 투자 규모 대비 사업화 성과를 낼 똘똘한 기술이 부족하다고 밝혔다,

또한, 혁신성·성장성이 높은 프로젝트 집중지원 체계 미흡과 연구자 창업 기반이 불안정하다는 점이 기술사업화가 저조한 이유라고 밝힌 가운데, 현재는 창업 등 기술사업화 촉진을 위한 법 개정을 발의 중인 실정이다.

▲현대자동차그룹 정몽구 명예회장<사진제공=현대차 정몽구 재단>
이에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기후위기를 해결하고, 국가 정책을 실현하는데 동참하고자, 지난 5월, 과학기술분야 출연(연) 25개를 지원·육성하는 국가과학기술연구회와 ‘그린 소사이어티’ 추진 업무협약을 갖고, 기후변화 대응·정책 싱크탱크인 국가녹색기술연구소와 함께 ‘그린 소사이어티’ 사업을 준비해왔다.

‘그린 소사이어티’ 사업은 기후테크 인재 육성 및 사업화 지원을 주요 목표로 혁신 기후테크 개발과 기업가형 연구자 육성, 기후테크 창업 생태계 조성에 집중한다.

기후테크는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적응에 기여하는 모든 혁신기술로서,「기후변화대응 기술개발 촉진법」下 기후변화대응 세부기술 38개를 포함한다.

기업가형 연구자는 기업가정신이 내재화된 혁신적·창조적 연구자로서 연구 개발에 그치지 않고, 창업 등 기술사업화를 통해 적극적으로 사회문제 해결에 나서는 연구자를 뜻한다.

기후테크 창업 생태계는 기후테크에 특화된 벤처캐피탈·엑셀러레이터 및 글로벌 펀드 투자로 재단 지원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되는 네트워크를 의미한다.

또한,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그린 소사이어티’ 사업의 전문성 확보를 위해 기후·자원·생태·사업화 분야 총괄위원회 및 분과위원회를 구성하였으며, 각 분야 전문가들은 기후테크 연구자 육성과 창업 등 사업화 지원을 담당하게 된다.

이를 위해 총괄위원회 위원장에 고려대학교 정진택 교수(제20대 고려대학교 총장), 기후분과장에 한양대학교 원장묵 교수(국가과학기술연구회 기획평가위원), 자원분과장에 한양대 김현중 교수(한국광해광업공단 기술협력 협의체 위원), 생태분과장에 서울대학교 김종성 교수(서울대 블루카본사업단장), 사업화분과장에 ㈜카이스트홀딩스 차정훈 대표(前 중소벤처기업부 창업벤처혁신실장), 국가녹색기술연구소 이상협 소장(前 한국연구재단 국책연구본부 단장)을 위임했다.

이번 ‘그린 소사이어티’ 사업에 모집 대상 및 지원 내용으로는 대학·출연(연) 또는 스타트업·소셜벤처 연구개발부서 소속 연구자로 추후 사업화가(창업 등) 가능한 연구자가 지원할 수 있다.

3년간 기후테크 연구자 9개 팀에게 연구 및 사업화 지원 최대 7억 원을 지원하며, 지원금 외에도 국내 최고 수준의 연구자 멘토링 및 네트워크 제공과 국내 주요 벤처캐피탈·엑셀러레이터 연계한 투자 기회 제공 △우수 성과 시상 등의 혜택이 따른다.

‘그린 소사이어티’ 사업은 8월 23일까지 모집하며, 현대차 정몽구 재단 Green Society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권오규 현대차 정몽구 재단 이사장은 “혁신 기후테크 기술과 사업화로 기후위기를 해결할 ‘K-기후테크’ 인재 육성을 위해 ‘그린 소사이어티’를 시작하였다”라고 설명하며,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연구자들이 혁신 기후테크 개발과 창업 등 기술사업화를 통해 기후위기 해결에 앞장서는 ‘혁신적·창조적 연구자’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 데 집중할 것”이라 밝혔다.
pyoungbok@mt.co.kr

많이 본 기사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