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공단, 생명의 땅 송림 숲서 환경캠페인 실시

29일, 국내 최초 친환경 토양정화공법 재탄생한 송림 숲, 지역주민과 친환경 캠페인 실시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08.29 18:30
▲사진제공=한국환경공단
-중금속 오염지역이 관광명소로 탈바꿈, 공단 사회적 책임 결실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안병옥)은 29일, 충남 서천군 옛 장항제련소 주변 송림 숲에서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친환경캠페인을 실시했다.

송림 숲은 한국환경공단이 옛 장항제련소 주변 중금속 토양오염 정화 사업 중 국내 최초로 친환경 토양정화공법을 적용하여 생명이 숨쉬는 숲으로 탈바꿈된 곳이다.

자연환경 보존을 위해 식재한 식생들이 주변 환경에 안정적으로 정착하여 2배 이상 피복률이 증가하는 등 주변 소나무숲과 멋진 경관을 이루게 되어, 지역주민들이 즐겨찾는 관광지가 됐다.

이번 친환경캠페인은 과거 중금속 오염지역에서 전국의 관광명소가 된 송림 숲에서 8월 25일부터 29일까지 개최된 ‘제1회 장항 맥문동 꽃축제’의 일환으로 운영됐다.

공단은 축제 기간 동안 장항 토양정화사업 성과 등 주요 사업소개, VR컨텐츠를 활용한 안전 교육 및 자연환경 보호 캠페인을 축제에 참여한 시민들과 함께했다.

한편 공단은 옛 장항 제련소 주변 중금속 토양오염정화사업 후 위해성평가 대상 지역에 대한 오염토양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모니터링은 친환경 토양정화공법 적용 후 토양, 지하수, 대기오염 부분에 대해 매년 실시하고 있으며, 23년 현재까지 모든 항목에서 중금속 농도가 감소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안병옥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은 “공단의 친환경적 토양정화공법으로 사라질뻔한 송림 숲이 생명이 넘치는 공간으로 바뀔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송림 숲이 인간과 환경이 더불어 함께하는 명소로 자리 매김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