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2023 환경창업대전' 개최

환경부차관, “세상을 바꾸는 도전을 응원”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09.01 10:55

환경부(장관 한화진)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최흥진)은 9월 1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코엑스에서 녹색산업 유망 창업 아이템 발굴ㆍ지원을 위한 ‘2023 환경창업대전’ 최종 경연 및 시상식을 개최한다.

올해 환경창업대전에는 총 268개팀이 응모했으며, 이 중 153개팀(57%)의 대표자 연령이 39세 이하인 청년창업기업으로 나타나 녹색산업 분야에 대한 청년들의 높은 관심이 확인됐다.

창업대전에 응모한 268개팀은 기술성, 혁신성, 시장성, 성장전략 등에 대한 전문가 평가를 통해 25개팀이 최종 선발되었고, 총 1억 800만원의 상금과 환경부 장관상 등이 수여된다.

아울러, 최종 25개 수상팀에게는 후속 지원사업으로 1대1 전문가 상담(멘토링), 투자유치 설명회 참여기회 제공 등 단계별 맞춤형 지원이 제공된다. 상위 16개팀은 정부통합 공모전인 ‘도전! 케이(K)-스타트업(9월 예정)’에 도전할 기회도 얻는다.

이날 환경창업대전 최종경연에는 전문가 평가를 통해 높은 점수를 받은 상위 8개팀이 100여명의 국민참여평가단과 6명의 전문심사위원에게 발표 경연을 펼쳐 대상, 최우수상 등 최종 순위가 결정될 예정이다.

한편, 환경부의 환경창업대전은 유망녹색 창업기업의 산실이 되고 있다. 2022년도 ‘도전! 케이(K)-스타트업’에서는 환경창업대전을 통해 진출한 (주)엘디카본이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2021년도 ‘도전! 케이(K)-스타트업’에서는 더데이원랩이 국무총리상을 수상한 바 있다.

임상준 환경부 차관은 녹색산업은 “기후변화시대 환경과 산업의 상생”이며, “꽉 찬 종이의 여백을 찾아 글을 쓰듯, 세상에 없던 아이디어로 세상을 바꾸어 나가는 도전 정신을 응원한다”라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