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해양박물관 상설전시실 새단장…동서양 해양자료 500여점 공개

머니투데이 더리더 신재은 기자 입력 : 2023.09.14 10:41
▲4층 항해관에 설치된 ‘범선의 발전’ 전시/사진=국립해양박물관 제공

새단장을 마친 국립해양박물관 상설전시실이 문을 연다.

해양수산부와 국립해양박물관은 국립해양박물관 상설전시실 개편사업을 마치고 오는 15일 오후 4시부터 상설전시실을 공개한다고 14일 밝혔다.

2012년 7월에 개관한 국립해양박물관은 관람객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하고 변화하는 전시문화에 발맞추기 위해 지난해부터 콘텐츠 전면 교체사업을 추진해 왔다. 이번 상설전시실 개편은 지난해 기획전시실 개편과 올해 2월 수족관 개편에 이은 3번째 개편사업이다.

새단장한 3,4층 상설전시실에는 동서양의 다양한 해양 관련 자료 500여 점이 공개된다. 다른 박물관에서 보기 힘든 해외유물의 전시 비중도 높였다. 또한 채광과 소음을 최대한 차단하고 기존의 공개형 전시실을 구획별로 나눠 몰입감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3층은 '해양관'으로, 도입부에 '반구대암각화'를 실감나는 영상으로 연출했다. 선조들이 바다와 함께 살아가며 쌓아온 기록, 예술, 생활 등 해양문화를 전시함으로써 우리나라 해양문화사의 진수를 엿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 4층은 '항해관'으로, 세계의 선박과 항해도구, 항해기술을 전시했으며, 특히 '해도제작자의 방'과 '해상실크로드의 방' 등을 구성해 관람에 재미를 더했다.

김태만 국립해양박물관장은 "지난 4월 우리 박물관이 개관 11년만에 천만관람객을 달성한 것은 국민들의 관심과 사랑에 대한 반증"이라며 "차별화된 전시와 품격 있는 공간 구현으로 국민들의 관심에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은 "국립해양박물관이 새단장을 통해 국내외 관람객들이 모두 즐길 수 있는 전시 프로그램 및 공간을 갖춰 국제적인 박물관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다졌다"며, "국내외 많은 관람객들이 국립해양박물관을 찾아 우리의 해양역사를 몸소 느끼며 체험하는 시간을 가져보시길 권한다"라고 말했다.
jenny0912@mt.co.kr

많이 본 기사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