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지엘리트, 연매출 1,000억 기록 눈앞…신사업 안착 등 실적개선 파란불

형지엘리트 연매출 929억원 기록, 전기 대비 73% 증가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09.16 18:33
▲ 형지엘리트 로고
-스포츠 상품화, MRO 등 신사업 안착…중국 및 아세안 등 공략 힘 얻어


형지엘리트(사장 최준호)가 높은 매출 신장을 달성하며 개별 기준 연매출 1,000억원에 바짝 다가섰다.

독보적인 시장 1위를 달리고 있는 학생복 등의 주력 사업 외에도, 공격적으로 전개하는 신사업이 안정적인 성장동력을 확보하면서, 내년에는 거뜬히 1,000억원을 돌파할 것으로 자신하고 있다.

실제로 15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에 따르면 형지엘리트 제22기(2022.07~2023.06) 개별 매출액은 전기 대비 73% 증가한 929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침체로 관련 업계가 고전을 면치 못하는 상황에서도 높은 성장세를 보이며, 1,000억 고지에 단 70억원만을 남겨뒀다.

학생복과 기업 단체복 등 기존 사업이 안정적인 성장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최준호 사장의 진두지휘 하에 공격적으로 전개되고 있는 스포츠 상품화 사업 및 MRO 등 신사업이 기대 이상의 성과를 보이며, 든든한 성장동력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실제, 학생복과 기업 단체복, 스포츠 상품화 사업 등 주력사업 부문 매출은 전기 대비 약 182억원 늘었으며, MRO 부문에서 발생한 매출 210억원도 이번 실적에 반영됐다.

그럴만한 것이, 형지엘리트는 지속적인 연구 개발로 차별화된 소재와 기능성을 겸비한 교복을 내놓으며 '2023학년도 신입생 교복(동복) 학교주관구매제' 입찰에서 낙찰률 1위를 기록했다.

2020년 뛰어든 스포츠 상품화 사업도 힘을 실어줬다. SSG랜더스, 한화이글스 등 프로야구단에 굿즈를 공급 중이며, 올해는 JTBC 인기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와도 계약을 체결했다. 엔데믹에 접어들면서 야구장을 찾는 관중이 크게 증가한 것이 스포츠 상품화 사업 매출 신장에 일조했다.

해외 사업은 더 긍정적이다. 형지엘리트는 2016년 중국 대표 패션회사인 빠오시니아오 그룹의 계열사 보노(BONO)와 손잡고 상해엘리트를 설립하며 현지 교복 시장에 진출했다. 엔데믹 후 등교 재개로 교복 수요가 늘고, 중국 소비자들의 프리미엄 교복 선호도 높아지면서 성장세가 이어지고 있다.

현지와의 원활한 교류 협력도 중국 시장 안착에 한몫했다. 협력사와 긴밀한 논의를 지속하며 영업망을 확대해오고 있다. 지난달에는 빠오시니아오 그룹(BAOXINIAO GROUP) 실무 대표단이 코로나19 이후 4년 만에 한국을 찾아 영업력 강화 및 영업망 확충, 홍보 활성화 등 시장 확대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난해 말 진출한 MRO 사업도 실적 개선에 기여했다. 연내 20여개 브랜드의 그룹사 구매생산을 형지엘리트로 일원화해 계열사간 시너지를 낼 계획이다. 이 외에도 직공장 운영으로 국내외 B2B 시장 공략 및 글로벌 소싱으로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pyoungbok@mt.co.kr

많이 본 기사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