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DMZ 평화관광 흥행…"체류형 관광지로 만들 것"

[지자체NOW]"캠핑장 등 조성해 양질 관광 프로그램 제공할 것"

머니투데이 더리더 홍세미 기자 입력 : 2023.11.10 14:49
▲임진각 곤돌라/사진제공=파주시청

'비무장지대 DMZ'에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경기 파주시가 진행하는 '디엠지(DMZ) 평화관광'의 방문객 수와 관광수입이 지난해 대비 두 배이상 증가했다.

10일 시에 따르면 지난해 12만 5000여 명에 그쳤던 디엠지 평화관광 방문객은 올해 9월 말 기준 31만명을 돌파했다. 관광 수입은 지난해 8억원을 기록한 반면, 올해 10월 말 기준 16억원을 달성했다.

디엠지 평화관광은 제3땅굴과 도라전망대, 통일촌을 방문하는 '민간인통제구역 관광코스'다. 코로나19와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중단됐었으나 지난해 5월 임시 재개했고, 단계적으로 확대됐다. 올해 4월에는 일 방문 인원 2000명, 7월에는 3000명으로 출입 인원 정상화(1일 3000명)를 달성한 바 있다.

시는 DMZ가 전쟁의 흔적과 현실을 느낄 수 있는 독특한 관광지로 자리매김해 많은 국내외 관광객이 찾고 있다고 설명했다. 관광산업의 침체를 극복하기 위해 관광엽서를 제작하고 인천공항 환승투어 평화관광코스를 신규 개발하는 등 노력을 기울였다고도 덧붙였다.

시는 앞으로 장시간 머물 수 있는 관광지를 조성하기 위해 숙박 시설 정비 등에도 힘쓸 예정이다. 시는 최근 2024년 행안부 공모 신규사업에 선정돼 '가족 아트캠핑 평화빌리지' 조성에 64억 원의 국비를 확보했다. 아트캠핑장은 통일동산 관광특구 일원 약 1만 평(3만4855㎡)에 카라반을 포함한 캠핑장 70면을 조성하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올해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 공청회를 마친 '제3땅굴 역사공원 조성사업'과 내년도 구축 예정인 '디엠지(DMZ) 평화관광 온라인 예약시스템'을 통해 관광객에게 양질의 콘텐츠와 편의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semi4094@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