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은 지금 빈대와의 전쟁 중…지자체, 위생점검 강화 및 방역 소독 지원

[지자체 NOW]대책본부 통해 다중이용시설 및 위생취약시설에 대한 방제작업 추진

머니투데이 더리더 신재은 기자 입력 : 2023.11.14 16:21
▲지난 9일 오전 서울 용산구 동자동 쪽방촌에서 방역업체 직원들이 고열 스팀 소독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공동취재)

전국 곳곳에서 빈대 신고가 잇따르며 정부와 지자체가 '빈대잡기'에 나섰다. 

14일 정부 및 일선 지자체 등에 따르면 행정안전부는 빈대 출현과 피해사례 발생이 지속됨에 따라 빈대 확산 방지를 위해 전 지자체에 재난안전특별교부세 총 22억원을 긴급 지원한다. 지난 3일 빈대 정부합동대책본부를 출범하고 12월 8일까지 4주간을 '빈대 집중 점검 및 방제기간'으로 정한데에 이은 후속 조치다.

지자체는 이번 특교세를 활용해 빈대 방제용으로 신규 승인된 살충제와 증기(스팀) 청소기, 진공청소기 등 물리적 방제 용품 구입 등 빈대 집중 방제, 방역에 사용할 예정이다.

지자체도 자체적으로 빈대 대응에 나선다.

먼저 서울시는 '빈대 제로 도시'를 선언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난 9일 보건의료, 감염병 전문가들을 초청해 '서울시 빈대대책 전문가 간담회'를 열어 방역 현황과 대책에 대해 논의했다. 또 지난 3일부터 빈대를 발견할 경우, 각 자치구 보건소, 120다산콜센터를 통해 신고할 수 있는 '빈대발생 신고센터' 운영을 시작했다.

어린이집 빈대 관리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시는 어린이집, 자치구 등과 긴밀한 상황관리 체계를 구축하고 '어린이집 빈대 예방 및 관리 방안'을 마련해 서울 내 모든 어린이집에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빈대 발생 의심 및 발생 시 관리부서 및 보건소가 직접 출동해 현장을 확인하고 방제 소독을 지원할 예정이다. 시는 지난 1일 '서울시 빈대 예방 및 관리 안내서'를 어린이집에 배포하기도 했다.

경기도는 숙박시설과 목욕장 특별점검 등 빈대 확산 예방 대책을 진행한다. 도는 14일 오병권 행정1부지사 주재로 시군 부단체장과 '빈대 확산 방지 영상회의'를 열어 대책본부 구성과 집중 방제에 대해 논의했다. 도는 행정1부지사를 본부장으로 안전관리실, 보건건강국 등 13개 실국으로 구성된 빈대 대책본부를 상황 종료시까지 운영하기로 했다. 또한 12월 8일까지 4주간을 빈대 집중점검 및 방제 기간으로 정해 시군과 함께 숙박업, 목욕장업, 고시원, 쪽방촌 등 빈대 취약 시설을 점검한다. 빈대 발견 신고는 시군 보건소 및 110 국민콜센터에 하면 된다.

인천시도 행정부시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종합대책본부를 구성하고 빈대 확산을 막기 위해 나섰다. 대책본부에는 시와 시교육청, 인천보건환경연구원, 일선 보건소 등이 참여해 합동 대응에 나선다. 시에 따르면 빈대 출현 가능성이 높은 숙박시설과 목욕탕 등 757개 업소에 대해 다음달 8일까지 합동점검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위생 취약 시설인 쪽방촌 201여가구와 고시원 800여곳에 대해서도 빈대가 나타날 경우 긴급 방제작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인천의 민간방역업체 170여곳을 대상으로 방제 특별교육을 진행하고 시민들에게도 대응 요령을 적극 홍보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각 지자체는 다중이용시설의 위생점검을 강화하는 한편 방역 소독을 지원하며 빈대 퇴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빈대는 야간에 따뜻한 곳을 찾아다니며 인체 흡혈을 하는 해충으로, 질병을 매개하지는 않지만 빈대에 물릴 시 가려움증, 피부 염증 등을 유발한다.
jenny0912@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