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물가에는 착한가격으로' …오산시, 착한가격업소 신규 모집

[지자체 NOW]12월 8일까지 지원…선정 업체에는 인센티브 제공

머니투데이 더리더 신재은 기자 입력 : 2023.11.24 16:23
▲착한가격업소 신규 모집 포스터/사진제공=오산시

오산시가 합리적 가격과 우수한 서비스로 서민경제에 도움을 주는 착한가격업소를 선정한다.

24일 시에 따르면 오는 12월 8일까지 외식업, 숙박업, 이·미용업 등 개인서비스업체를 대상으로 2023년 하반기 착한가격업소를 신규 모집한다.

‘착한가격업소’란 착한 가격과 청결한 운영, 기분 좋은 서비스로 소비자에게 만족을 주는 업소로, 행정안전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인증한 모범업소이다. 시는 올 상반기 18개소(재지정 15개소, 신규 3개소)를 지정했다.

신청 대상은 시에 사업장을 둔 개인 사업체 중 외식업, 이·미용업, 세탁업, 목욕업 등 서민 생활과 밀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이다.단, 최근 2년 이내 행정처분을 받은 적이 있거나 지방세 체납, 영업개시 후 6개월 미만 업체, 프랜차이즈 업체 등은 대상에서 제외된다.

신청업소를 대상으로 현지실사 평가가 진행된다. △메뉴비중 △가격 △이용만족도 △위생△공공성 등을 심사해 지정 여부가 결정되며, 과태료 처분, 지방세 체납 등 적격 여부 확인을 거쳐 최종 선정된다.

착한가격업소로 지정되면 착한가격업소 지정서와 표찰을 받고 쓰레기봉투, 이·미용재료 등 필요한 물품을 무상으로 지원받을 수 있다. 소식지, 사회 관계망 서비스(SNS) 등을 통한 업체 홍보 등 다양한 인센티브도 제공된다.

자세한 내용은 오산시청 홈페이지 공시·공고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기타 자세한 사항은 지역경제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이권재 오산시장은 "고물가 시대에 착한 가격으로 물가 안정에 기여하는 착한가격업소를 발굴 및 지원해 시민에게 저렴하고 질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를 소개할 것"이라며 "지역 소상공인들에게는 다양한 혜택을 제공해 소비자와 업체가 상생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자 하니 많은 관심과 신청바란다"고 전했다.
jenny0912@mt.co.kr

많이 본 기사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