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는 이전될까? '알파탄약고 이전계획' 주민들은 의구심

[이슈인사이드]경기 평택 고덕신도시 내 알파탄약고 이전 지지부진, 주민 불편 가중

머니투데이 더리더 신재은 기자 입력 : 2024.05.16 18:07
▲평택 고덕국제신도시 내에 위치한 알파탄약고/사진제공=평택시

경기 평택 고덕국제신도시에 위치한 알파탄약고가 올해 연말까지 이전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알파탄약고는 그동안 이전 일정이 계속 미뤄지면서 고덕신도시 완공 지연의 주된 요인으로 지목돼 왔다.

◇지지부진하던 알파탄약고 이전, 이번엔 이뤄지나
16일 머니투데이 더리더 취재를 종합하면 국방부와 LH(한국토지주택공사)는 올해 말 알파탄약고 임시 이전 공사를 마무리하고 탄약을 이전할 계획이다.

LH와 평택시는 지난 10일 고덕신도시 개발 관련 주민설명회에서 임시탄약고를 건설, 2024년 하반기까지 탄약 이전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알파탄약고는 28만㎡ 규모의 주한미군시설이다. 각종 전투기와 폭격기 부품을 비롯해 여러 종류의 폭탄과 탄약이 보관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사시설인 만큼 신도시 사업시작 전에 이전이 완료돼야 했지만 이 부지를 포함한 채 사업이 진행됐다. 탄약고 이전 일정이 늦춰지며 신도시 완공도 영향을 받았다.

◇신도시 한 가운데 군사보호구역…도시개발 5년 지연

고덕신도시 3단계 사업부지에 위치한 알파탄약고 주변은 군사보호구역으로 지정된 탓에 제대로 된 도시 개발이 어렵다. 군사보호구역은 고덕신도시 전체 부지의 10%에 달하는 137만9000㎡다.

이 때문에 고덕신도시는 2020년 말 전체 공사를 완료할 계획이었지만 탄약고 이전이 지지부진해 신도시 준공 일자는 5년이나 늦춰진 상태다.

그동안 미군 측의 사정변경을 수용, 일정이 지연된 만큼 이 지역 주민들은 올해 말 탄약고를 이전하겠다는 약속을 곧이 곧대로 믿기 어렵다고 입을 모은다.

이와 관련해 LH 평택사업본부 관계자는 "LH는 국방부, 미군과 정기적인 실무검토 회의를 통해 조속한 탄약이전을 위한 업무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현재 시설 설계가 마무리 돼 가고 있고 건설 단계 업무를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한미 양측은 주한미군의 안정적 작전준비태세를 유지한 가운데 평택 시민들이 불편을 하루 속히 해소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알파탄약고 조기 이전 완료시기 등 구체적인 답변은 언급할 수 없다"고 말했다.

주민들은 답답함을 호소하고 있다.

오치성 고덕국제신도시총연합회 회장은 "알파탄약고로 인해 전체적인 도시개발 자체가 지연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현재 2025년 준공 완료를 말하지만 그 말을 실제로 믿는 주민은 거의 없을 것"이라며 의구심을 드러냈다.

신도시 사업이 지연되면서 주민들의 불편은 여전한 상황이다.

알파탄약고로 인해 공동주택이 조성되지 않아 학교 설립 요건을 충족하지 못했고, 일부 초등학생은 10차선 대로를 건너 먼 거리의 학교를 다니고 있다.

지난 2월 26일 군사보호구역이 일부 해제되기 전까지 고덕 만세초등학교 부지 일부가 군사보호구역에 포함돼 개교에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고덕에 거주하는 주민 A씨는 "알파탄약고로 도로 한 쪽이 개통되지 못해 교통체증이 발생하고 있다"며 불편을 호소했다. 이밖에도 송전탑 지중하 사업 등이 지연되고 있다.

◇"정확한 정보 없어 답답"…피해는 고스라니 주민 몫

알파탄약고가 주한미군의 군사시설이라는 특성 때문에 이전과 관련해 제대로 된 정보 접근이 어렵다는 것도 주민들의 불만이다.

오 회장은 "고덕신도시 개발 계획 당시 알파탄약고를 언제 이전하겠다는 협약이나 문서가 남아있는지 등을 문의했지만 국방 안보와 관련된 사항으로 공개할 수 없다는 답변만 받아왔다"고 말했다.

한 도시계획 전문가는 "군사시설 등이 포함된 구역을 개발할 때는 시설 이전문제를 명확히 한 뒤 사업에 착수해야 한다"면서 "이전 시설에 여러 기관의 이해관계가 얽혀있을 경우 장기간 사업이 지연될 수 있는 상황을 고려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jenny0912@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