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신규 소각·매립시설 선정 방식 '공모'로 변경

[지자체 NOW]정장선 평택시장, "사업 대상지에 주민지원기금, 지역발전기금 등 인센티브 지원"

머니투데이 더리더 신재은 기자 입력 : 2024.06.27 17:12
▲평택에코센터 전경/사진제공=평택시청

경기 평택시가 신규 소각·매립시설 후보지 선정을 공모방식으로 변경한다.

27일 시에 따르면 현재 추진 중인 '평택시 환경복합시설 설치사업'의 입지 후보지를 공모방식으로 결정한다. 평택시 전 지역을 대상으로 공모해 환경복합시설이 들어설 지역에는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할 방침이다.

당초 시는 용역 등을 통해 현덕면을 제1후보지로 제시한 바 있다. 시 관계자는 "현덕면에서 제기했던 반대의견 등을 적극 수렴하고 잘못된 오해들을 해소하며 주민 간 갈등을 최소화하기 위해 사업방식을 공모방식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시는 이번 공모방식을 통해 공공사업의 성공적 추진과 유치 희망 지역의 경제적 활성화를 동시에 달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주민 의견을 적극 수렴하고, 전문가 자문, 법률적 검토, 타 지자체 우수사례를 종합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다.

사업 대상지 선정을 위해 입지선정계획 결정・공고가 진행된 후 권역별 설명회 개최, 입지선정위원회 설치, 입지후보지 타당성조사, 전략환경영향평가 순으로 사업이 진행된다.

시는 최종 사업 대상지 지역에 최대한의 인센티브를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폐기물 반입수수료의 20% 이내로 주민지원기금을 마련한다. 해당 기금은 인근 주민의 소득증대, 복리증진, 육영사업(도시가스 및 태양광설치 등)에 활용될 전망이다. 향후 사업에 참여할 사업자로부터 지역발전기금을 조성토록 해 지역숙원사업을 해결하는 방법도 검토 중이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공모방식을 통해 신규 소각·매립시설 설치에 따른 주민 갈등이 최소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환경 오염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친환경적인 환경복합시설을 구축해 시설이 들어서는 인근 주민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며, 최대한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jenny0912@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