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영 김부선 감싸는 ‘진짜’ 이유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한희 기자 입력 : 2018.07.31 08:50
사진=뉴스1 제공
공지영 작가가 배우 김부선의 스캔들에 관련해 그녀를 옹호한 것과 관련해 "작가는 임금이든 누구든 벌거벗은 사람이 있으면 그렇다고 얘기하는 사람"이라고 표현했다.

공지영은 지난 30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신작 장편소설 '해리 1·2' 출간 기자간담회 열었다. 이 자리에서 김부선을 옹호한 것에 대해 입을 연 것.

공지영 작가는 "제가 워낙 생각도 없고 앞뒤도 잘 못 가려서 이런 사태가 벌어진 것 같다"고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김부선의 스캔들에 자신의 입장을 표명한 것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그러나 공지영 작가는 김부선을 옹호한 것이 잘못됐다는 것은 아니라고 단언했다. 공지영 작가는 "그 행동을 후회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아니다. 내 성격이 어리석어서 그렇다는 것이지, 행동이 어리석었다는 것은 아니다. 당연히 내 입장은 변함이 없다"며 "한 사람(김부선)이 부당한 피해를 당하고 있는데, 신중하게 생각한 겨를이 없었다"고 말했다.

또 공지영 작가는 "한 여자를 오욕에서 구하기 위해 듣고 본 바를 얘기한다고 해서 저에 대한 이미지가 나빠진다면, 그런 세상에서 제가 독자들에게 무슨 얘기를 하겠냐"라며 "지나가다 맞고 있는 여자를 봤는데 나중에 구하자고 하는 세상에서 책이 잘 팔리는 게 무슨 의미가 있을까 하는 확신을 가졌다"고 소신을 밝혔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