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한국당 위성정당 추진…막장에 막가파 보수정당"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20.01.02 17:22
사진제공=뉴스1

강민진 정의당 대변인이 2일 서면브리핑에서 "자유한국당이 자당의 비례 위성정당의 이름을 비례자유한국당으로 확정하고 오늘 중 선관위에 등록할 예정이라고 한다"며 "대한민국 역사상 이렇게까지 막장에 막가파인 보수정당이 있었던가"라고 비난했다.

 

강 대변인은 "국정농단으로 시작된 자유한국당의 헌정 짓밟기와 국민 기만이 이제는 노골적인 위성정당 창당으로 치닫고 있다"며 "선거제 개혁의 취지를 밥그릇 챙기기라고 왜곡하고, 마지막까지 훼방을 놓던 자유한국당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듣도 보도 못한 꼼수적 행태로 위성정당을 창당하는 것이야말로 밥그릇 지키기의 정점 아닌가"라며 "한 정당이 주도해 제 3의 위성정당을 이렇게 대놓고 창당하는 것이 대한민국의 법과 제도에서 허용되는 일이었나"고 비판했다. 또, "공당으로서 비례용 위성정당 창당 시도에 한 점 부끄러움이 없다니 놀라울 뿐"이라고 했다.

 

강 대변인은 한국당을 향해 "자유한국당에게 강력하게 경고한다. 국민들은 결코 호락호락하지 않다. 결연하게 마음을 모아 박근혜 전 대통령을 탄핵시킨 국민들이다"라며 "위성정당이라는 꼼수는 결코 통하지 않을 것이며, 탄핵에도 정신 차리지 못하고 민의에 역행하는 자유한국당을 이번 총선에서 국민들은 반드시 심판할 것"이라고 강력하게 경고했다.

 

theleader@mt.co.kr
목록
PDF 지면보기

최신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