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추미애 검찰 인사 관련 "文정권 무도한 권한남용 책임 묻겠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20.01.09 11:48
사진제공=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 참석하여 "문재인 정권의 무도한 권한남용을 절대 잊지 않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문 정권의 검찰 검사급 이상 간부 인사 기습 단행은 사화에 가까운 숙청"이라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 인사와 관련해 이렇게 밝혔다.

 

황 대표는 "문 정권에 대해 수사하고 있는 검사에 대한 탄압"이라며 "측근 수사를 무력화하고 수사 방해를 하려고 한 것이다. 친문 유일 체제를 완성하기 위한 검찰 무력화다.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또한, 황 대표는 보수통합과 관련해 "통합이 쉬울 거라고 생각한 적은 단 한 번도 가진 적이 없다"며 "결별도 쓰라린 고통이지만 화합 역시 나를 내려놓아야해 힘겹다"고 했다. 이어 "통합의 본질은 신뢰와 대의"라며 "풀지 못할 매듭은 없다. 마음의 빗장을 조금씩만 풀어 달라"고 호소했다.

 

황 대표는 "문 정권의 모든 것은 총선 그리고 북한뿐"이라며 "무려 90여명이나 되는 청와대 출신인사가 선거판에 뛰어 들고 있다. 경제와 민생을 살릴 의지가 없고 국민을 속이겠다는 의지만 확인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문 대통령 신년사가 말하지 않는 경제와 민생을 되살리고 대한민국 안보를 튼튼히 하겠다"고 밝혔다. theleader@mt.co.kr


목록
PDF 지면보기

최신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