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경, 녹음 후 CD도 못 받았다..‘앞으로 방송활동 계획은?’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 입력 : 2020.01.18 11:32

사진='슈가맨' 방송화면 캡처
가수 정희경이 곡 ‘Y’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투유프로젝트-슈가맨3’에는 추억의 노래 ‘Y’를 부른 프리스타일과 정희경이 유재석 팀의 슈가맨으로 등장했다.

이날 정희경은 ‘Y’가 히트곡이 된 후에 “부담스러워서 도망 다녔다”고 고백했다.

그는 “이 노래를 좀 안 좋아했다”고 말하면서 “음악 취향이 되게 선명했는데 제 색을 보여주기 전에 ‘Y’로 먼저 알려지는 게 부담스러웠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녹음하러 가자마자 들었다. 굉장히 높은 톤의 노래인데 ‘이렇게 불러야 되나 내가?’ 싶었다. 굉장한 고음에 가사도 반복되니까 잠깐 고민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에 프리스타일 멤버들은 함께 방송을 하고 싶었다며 서운한 마음을 드러냈지만, 정희경 역시 보통 앨범이 나오면 고맙다고 인사도 하는데 그런 것도 전혀 없었고 CD도 못 받았다고 서운한 마음을 털어놨다.

한편 이날 정희경은 향후에도 방송활동을 할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