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사랑했을까’ 김다솜, ‘대체불가’ 존재감 빛낸 해피 엔딩 선사!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미희 기자 입력 : 2020.09.03 10:32
 ‘우리, 사랑했을까’ 김다솜이 대체불가한 존재감을 빛내며 해피 엔딩을 선사했다. 

지난 8월 27일, 9월 2일에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극본 이승진, 연출 김도형, 제작 JTBC스튜디오, 길 픽쳐스) 15회, 16회에서 김다솜은 톱스타 ‘주아린’ 역으로 분했다.

아린은 자신과 같이 짝사랑에 실패한 류진(송종호 분)에게 “우리끼린 괜찮은 척 아닌 척은 하지 말자. 이 세상에 한 명한테 쯤은 그런 모습 좀 보여줘도 괜찮지 않나”라며 솔직한 속내를 드러냈다. 이어 아린은 행사장에서 제니퍼 송(서정연 분)과 마주친 류진이 난감해 보이자 제니퍼가 퍼뜨린 루머로 인해 얼마나 곤란했는지 말하며 그를 도왔다. 이에 류진도 자신의 편을 들어주자 아린은 설레는 눈빛으로 그를 바라봐 새로운 로맨스 기류를 짐작게 했다. 

이후 아린은 오대오(손호준 분)의 병문안을 가 영화 하차를 번복한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아린은 자신을 우주 대스타로 만들어주겠다는 대오의 말에 “근데요. 나 우주 대스타 되면요. 그땐 진짜 감독님 아는 척 안 할 거예요”라며 과거 효심을 떠올리게 하는 말을 쏟아냈고, 대오는 아린이 효심임을 뒤늦게 알아챘다. 대오 앞에서 당당했던 아린은 병실을 나서며 짝사랑을 정리했다는 사실에 터져 나오는 눈물을 참아 안방극장에 안쓰러움을 유발하기도. 

그런가 하면 아린은 노하늬(엄채영 분)의 친부를 확인하려는 기자들로 인해 류진이 곤욕을 겪고 있자 직접 나섰다. 노애정(송지효 분)의 실명을 언급하는 기자들에게 제발 선은 지키자고 속 시원한 사이다 발언을 날린 것. 또한 영화 개봉기념 파티에 참석한 아린은 류진에게 “혹시 나 좋아해요?”라고 돌직구 질문을 던지며 고백할 거면 돌려 말하지 말라고 하며 쿨하게 자리를 떠났다. 이처럼 아린은 솔직 담백한 멘트를 날려 유쾌함과 통쾌함을 동시에 선사했다. 

김다솜은 ‘우리, 사랑했을까’에서 마지막까지 당당하고 솔직한 매력을 지닌 ‘주아린’을 완벽히 그려냈다. 그는 극 초반 빛나는 톱스타의 비주얼로 시선을 사로잡은 것은 물론, 후반으로 갈수록 캐릭터의 이면을 깊어진 감정 연기로 표현했다. ‘우리, 사랑했을까’를 통해 한층 더 탄탄해진 연기력을 입증한 김다솜이 앞으로 펼칠 연기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김다솜은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사진출처 : JTBC ‘우리, 사랑했을까’ 방송 캡처]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