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집중호우 피해지역 지적측량수수료 감면

주택 신축에 필요한 지적측량 수수료 전액 감면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9.04 09:40
공주시(시장 김정섭)는 호우 피해를 복구하기 위해 필요한 지적측량에 대한 수수료를 피해 발생일로부터 2년간 감면한다고 3일 밝혔다.

이에 따라 주거용 건물이 전파됐거나 유실돼 주택을 신축하는데 필요한 지적측량은 수수료 전액을 감면해 주고, 농경지 유실 등 피해 복구에 필요한 지적측량은 수수료의 50%를 감면해준다.

주택과 시설물 등의 신축과 개축, 시설물 위치 확인, 농경지의 경계 복구 등에는 경계복원측량 및 지적현황측량 등 지적측량이 수반돼야 한다.

감면 지역은 호우피해를 입은 지역으로, 자연재해대책법상 ‘피해사실확인서’에 의해 피해 사실이 확인되면 측량수수료 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신청 희망 주민은 공주시청 종합민원실에 마련된 지적측량 접수창구를 방문해 측량신청을 하면 된다.

손일환 토지정보민원과장은 “앞으로도 집중호우 등으로 인한 긴급한 피해로 복구가 필요한 시민들에게 널리 알려서 도움을 드릴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고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