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통안전공단, 자격유지검사용 '이동검사버스 2호' 운영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9.21 09:59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병윤)은 오는 9월 16일(수)부터 “사업용 자동차 고령 운전자의 편의 증진을 위해 전라·충청권에서 이용 가능한 찾아가는 자격유지검사 2호 버스 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공단은 지난 7월 13일 강원․경상권에 이동검사버스를 이용한 ‘찾아가는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두 달 만에 두 번째 버스를 도입했다.

자격유지검사란 화물․버스․택시와 같은 사업용 운전자가 65세 이상이 되면 받아야 하는 검사로, 연령증가로 인해 발생 할 수 있는 신체적, 인지적 기능변화를 확인하여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제도이다.

65세 이상 70세 미만은 3년, 70세 이상은 1년을 주기로 받아야 하는 이 검사는, 전국 16개의 공단 검사장에서 시행하고 있다.

그러나, 강원·충청·전라도 등의 경우 검사장까지의 거리가 멀어 고령인 이용자들이 검사장을 방문하는 데에 어려움을 겪었다.

공단은 이러한 불편을 해소하고자, 올해 처음 자격유지검사용 이동검사버스를 이용한 ‘찾아가는 서비스’를 시작했다. 지난 7월 13일부터 강원․경상권에서 운영 중인 1호 버스에 이어, 2호 버스는 9월 16일부터 전남 여수를 시작으로 순천, 목포, 충남 공주, 충북 청주 지역을 운행하게 된다.

공단 담당자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기기 소독, 발열 확인, 출입기록 관리 등 중앙재난본부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고 있다”고 강조하며, “두 대의 이동검사 버스를 통해 한 해 약 1만6천 명* 이상의 고령 운전자가 편리하게 자격유지검사를 받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단 권병윤 이사장은 “찾아가는 자격유지검사 서비스 도입으로 농촌지역 등의 고령 수검자가 한결 편리해지길 바란다.”고 말하며, “앞으로도 공단은 교통사고를 예방하고 국민이 편리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