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공원공단, '태안해안 섬 4곳' 문화와 민속 정보를 한눈에!

태안해안 가의도, 외도, 장고도, 고대도의 해양문화와 민속 정보 소개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9.21 10:15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이사장 권경업)은 태안해안국립공원 섬 지역 주민 고유의 전통문화와 민속을 정리한 ‘태안해안국립공원 도서지역 해양문화 민속자원’ 자료집을 9월 18일 발행한다.

자료집에는 가의도, 외도, 장고도, 고대도 등 섬 4곳의 인문환경과 지명, 일생의례, 종교의례, 생산풍습 편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현재 섬들의 모습과 주민들이 기억하는 고유의 전통문화와 민속자원을 상세히 기록했다.

현재 4곳의 섬에는 약 200가구가 살고 있으며, 이번 조사를 통해 해양국립공원 거주민 고유의 생활과 삶을 조사해 인구 고령화 및 감소로 인한 위기 대응에 큰 의미가 있다.

국립공원공단은 지난해 8월부터 태안해안 조사를 시작해 이번에 자료집 발간을 했으며, 올해 7월부터는 변산반도국립공원의 연안·섬 지역의 해양문화와 민속자원을 조사하고 있다.

이번에 발간된 자료집은 지자체 등 유관기관에 배포되어 국립공원의 가치를 알리는데 활용될 예정이며 국립공원공단 누리집 자료마당에서 전자파일로 받을 수 있다.

국립공원 해양지역 고유의 문화와 민속을 조사해 기록·영상화하는 작업은 역사, 문화자원의 전승과 보전의 기초이며, 국립공원공단은 급속하게 사라져가는 해양문화와 민속자원을 연차적으로 조사하여 자료집을 발간할 계획이다.

송동주 국립공원공단 자원보전처장은 “이번 자료집으로 태안해안국립공원 섬 지역의 전통문화와 민속자원의 가치를 널리 알릴 수 있게 되었다”라며, “향후 조사 성과를 활용해 관광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