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추석맞이 온누리상품권 판매촉진행사 개최

13개 기관·단체 참여, 총 51억원 온누리상품권 구매 약정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9.23 10:22
▲2019 추석맞이 온누리 상품권 판매촉진 행사
대구시는 추석 명절을 맞아 관내 유관기관․단체, 혁신도시 공공기관 등이 참여하는 온누리상품권 판매촉진 행사를 오는 24일 오전 11시 대구은행 시청지점 영업부에서 개최한다.

권영진 대구시장, 장상수 대구시의회 의장, 강은희 교육감, 이재하 대구상의 회장, DGB금융그룹 김태오 회장, 김영오 상인연합회장 및 지역의 주요 기관・협회・단체장 등 내빈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는 이번 행사에서는 대구은행 10억원, 대구상공회의소 10억원, 대구시교육청 7억원, 한국가스공사 5억원, 전국아파트입주자대표회의연합회 5억원, 신용보증기금 5억원 등 관내 13개 기관 및 단체에서 총 50억원을 구매 약정한다.

또 대구은행에서는 온누리상품권 1억원을 구매해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하는 등 지역 사랑과 상생협력의 의미를 확산시키는 뜻깊은 자리가 될 전망이다.

한편, 대구시는 관내 150개 전통시장의 매출 증대와 고객유치를 통한 전통시장 경기 활성화를 위해 추석 명절 전 1주간을 집중 홍보・판매기간으로 정하고 온누리상품권 판매촉진에 적극 나선다.

대구시와 시 산하기관 및 구・군에서는 부서별로 인근 전통시장을 정해 장보기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며 아파트단지 등 주거 밀집 지역을 대상으로 전국아파트연합회, 대구상인연합회 등과 합동으로 온누리상품권 판촉을 위한 홍보 캠페인을 전개한다.

그동안 대구시는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통한 온누리상품권 판매확대를 위해 꾸준히 노력한 결과, 판매실적이 ’15년도 678억원, ’16년도 898억원, ’17년도 1,166억원, ’18년도 1,578억원, ’19년도 1,842억원 등 매년 큰 폭으로 증가해왔다.

대구시에서는 올해 온누리상품권 판매목표를 2,200억원으로 설정하고 판매 홍보에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2020년 7월 말 현재 판매액은 3,322억원, 시민 1인당 온누리상품권 구매액은 136,800원으로 전국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에서도 추석 명절 기간 민생안정대책의 일환으로 온누리상품권 판매확대 및 전통시장 이용촉진을 위한 특별판매 행사를 진행한다.

추석 명절 특별판매 기간(2020.9.21.~9.29.)동안 한시적으로 지류는 1인당 구매한도 100만원으로 대폭 상향 조정하였고, 할인율 10%는 9월 21일부터 예산(1.7조원) 소진 시까지 적용된다. 또한, 모바일 상품권도 9월 21일부터 연말까지 1인당 구매한도 100만원으로 상향하고, 할인율 10%도 연말까지 적용된다.

온누리 모바일 상품권 구매 및 사용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전통시장 통통’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번 추석명절에도 온누리상품권을 이용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에서 제수용품 등 추석맞이 물품을 구입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