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내체육시설 반발"…정은경, "현장 의견 반영하겠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홍세미 기자 입력 : 2021.01.04 16:58
▲ 4일 서울 용산구문화체육센터 헬스장의 불이 꺼져있다. /사진=뉴시스
정부가 17일까지 연장된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에서 태권도, 발레 등 9인 이하 소규모 학원은 영업은 허용하는 반면, 실내체육시설 영업은 제한해 형평성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4일 송구하다는 입장을 밝히고 현장 의견을 반영해 정책을 수정·보완해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방역 당국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17일 24시까지 적용되는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에서 동시간대 교습 인원 9인 이하 학원·교습소와 스키장·빙상장·눈썰매장 등 실외 겨울 스포츠 시설의 운영이 재개된다. 반면 실내체육시설의 집합 금지는 그대로 유지된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지난 3일 정례브리핑에서 "돌봄에 있어서 부담이 너무 커지다보니 돌봄기능을 갖고 있는 학원들을 부분적으로 완화해준 조치"라고 해명했지만 논란은 여전하다.

이날 정부의 금지 방침에 항의하는 뜻으로 1000여 곳의 실내체육시설은 불을 켜뒀다. 사단법인 대한피트니스경영자협회(KFMA)에 따르면 서울·경기·부산 등지에서 300여곳의 영업은 하지 않지만 헬스장 문을 열었다. 또 헬스장 700곳은 간판 불을 켜고 시위에 나섰다. 필라테스&피트니스 사업자 연맹(Pilates & Fitness Businiess Association,PIBA)이 지난달 30일 올린 청와대 국민청원 '코로나 시대, 실내체육시설도 제한적, 유동적 운영이 필요하다'라는 글은 이날 오후 4시 17만명의 동의를 얻었다.

정은경 방대본 본부장은 이날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실내체육시설에 대해 "아무래도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이 길어지면서 집합금지하는 업종의 어려움이 많은 것으로 잘 알고 있다"며 "방역당국 입장에서는 굉장히 송구하다"고 했다.

이어 "방역조치들이 잘 실행돼 환자 규모가 줄어서 (거리두기) 이런 기간들을 최대한 단축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우리가 중대본, 중수본와 같이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좀 더 지속 가능성을 가질 수 있는 방법들로 개편하는 것에 대해 계속 현장의 의견 등을 반영해서 수정·보완해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semi4094@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