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빅히트-방탄소년단 사회공헌 협약 확대…2년간 11억 원 한국위원회에 기증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 입력 : 2021.03.05 14:31
▲유니세프-빅히트-방탄소년단 ‘LOVE MYSELF’ 사회공헌 캠페인 확대./사진제공=UNICEF

한국에서 유니세프를 대표해 기금모금과 아동권리옹호활동을 전개하고 있는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와 사회공헌 협약을 확대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재협약으로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와 방탄소년단은 ‘LOVE MYSELF’ 캠페인을 통해 2022년까지 유니세프 글로벌 아동폭력근절 캠페인 #ENDviolence를 후원한다. 'LOVE MYSELF' 상품 판매수익금 및 'LOVE YOURSELF' 앨범 수익금 일부를 기금으로 조성한다. 이와 별도로 매년 50만 달러씩 2년간 총 100만 달러(한화 11억 원)를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기부한다.

재협약을 맞아 제작된 기념 영상에서 방탄소년단은 “많은 분들이 캠페인에 참여하며 보여주셨던 열정과 진심에 놀랐고, 그 예쁜 마음을 통해 제가 힐링하고 성장할 수 있었다” 며, “LOVE MYSELF로 저 자신이나 멤버들은 물론이고 주변 많은 분들이 행복해지는 모습을 볼 수 있어 굉장히 뿌듯했다”, “캠페인이 이렇게 이어지는 데 자부심과 큰 책임감을 느낀다. 캠페인을 이끌어 가며 받았던 많은 사랑을 되돌려드리고 또 더 많은 사람들이 LOVE MYSELF 할 수 있는 힘을 드리고 싶다.”고 지난 시간들에 대한 소회와 다짐을 전했다.

‘LOVE MYSELF’ 캠페인은 2017년 11월 유니세프한국위원회와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첫 사회공헌협약 체결과 함께 시작된 이후 멤버들의 적극적 참여와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전폭적 지원, 팬들의 열정적 지지로 폭력 근절을 위한 전 세계적 캠페인으로 성장했다.

2020년 6월에는 유니세프 ‘인스파이어 어워즈’에서 통합 캠페인과 이벤트 부문 최우수 캠페인 상을 수상했다. 2017년 협약 이후 ‘LOVE MYSELF’ 캠페인을 통해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기부한 기금은 총 33억 원에 이른다. 특히, 방탄소년단은 2018년과 2020년 UN 총회 연설을 비롯해 콘서트, 인터뷰, 토크쇼 등 다양한 자리에서 자신을 사랑하는 가치에 대해 알리며 전 세계 아동·청소년들에게 희망과 용기의 메시지를 전해왔다.

이러한 전 세계적 영향력으로 이번 재협약은 유니세프한국위원회,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유니세프본부가 함께하는 글로벌 3자 협약의 규모로 형태가 확대됐다. 한국에서 시작한 협약이 성장해 유니세프본부와의 글로벌 3자 규모로 재협약 된 사례는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역사상 최초이다.

기념 영상을 통해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박지원 HQ CEO는 “빅히트와 방탄소년단, 유니세프가 함께해 온 ‘LOVE MYSELF’ 캠페인은 오늘을 기점으로 한 차원 성장하게 된다.”며, 그간 ‘LOVE MYSELF’ 캠페인에 공감하고 동참해 준 많은 분들 덕분이다”라며 “‘LOVE MYSELF’의 지속적인 실천이 누군가의 삶을 바꾸는 소중한 변화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유니세프 헨리에타 포어 총재는 “새로운 단계로 진입한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와의 파트너십으로 더 안전하고 서로가 더 긴밀히 연결된 세상을 다시 상상할 수 있게 됐다.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번 3자 협약 체결을 주도한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이기철 사무총장은 “’한국은 지난 60년 동안 두 가지 주요한 업적을 남겼는데, 첫째는 민주주의와 경제발전이고 두번째는 방탄소년단의 탄생’이라는 말을 한 외교관으로부터 들었다”고 소개하면서 “방탄소년단은 진심에서 나오는 메시지로 전 세계 사람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 아낌없는 지원을 해주신 방탄소년단과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그리고 아미 여러분께 모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choi09@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