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디 연간 26억 영업이익… 2020년 연결기준 1,556억 매출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 입력 : 2021.04.11 14:55
▲연간 흑자 기록한 리디./사진제공=리디

커넥티드 콘텐츠 기업 리디(대표 배기식)는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하며, 창사 이래 첫 연간 흑자를 달성했다.

리디측은 실적을 발표하며 2020년 연결기준 매출액 1,556억 원으로 전년 대비 35% 성장을 기록했고, 영업이익은 26억 원으로 연간 흑자를 달성하는 쾌거를 이뤘다고 설명했다. 2008년 창업한 리디는 지난 10여년간 단 한번의 역성장 없이 꾸준히 성장세를 이어왔고, 이번 연간 흑자 달성은 전자책을 시작으로 웹툰 및 웹소설, 애니메이션 등 콘텐츠 사업 다각화에 집중해 온 결과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리디는 인기 웹소설을 웹툰화하는 노블코믹스 제작을 본격화하고, 신규 IP확보를 위해 대규모 웹툰 공모전을 개최 하는 등 콘텐츠 사업 확장에 힘써왔다. 그 결과, 지난해 12월에는 리디북스 일 거래액이 12억 원을 돌파하는 성과를 기록했다.

특히, 지난해 11월 출시한 글로벌 웹툰 구독 서비스 ‘만타(Manta)’를 통해 북미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했다. ‘만타(Manta)’는 출시 4개월 만에 누적 다운로드 50만 건을 돌파한 데 이어 미국 구글플레이 만화 앱 인기차트 1위에 오르는 등 글로벌 웹툰 시장에서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배기식 리디 대표이사는 “지난해는 리디가 오랜 기간 연구하고 시도해온 콘텐츠 확장 전략이 성과로 입증된 의미 있는 한 해였다”며, “올해는 리디의 콘텐츠 경쟁력을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에서도 성과로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choi09@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