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찰음식, 세계 3대 요리학교 '르 꼬르동 블루' 첫 진출…첫 강의 성료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 입력 : 2021.04.28 10:30
▲르 꼬르동 블루 런던캠퍼스에 온라인으로 사찰음식 강의를 진행한 법송스님./사진=한국불교문화사업단

사찰음식이 세계적인 3대 요리학교인 ‘르 꼬르동 블루’ 정규 교육과정에 최초로 진출했다. 한국불교문화사업단(이하 문화사업단, 단장 원경스님)은 르 꼬르동 블루 런던캠퍼스를 대상으로 사찰음식 정규강의를 27일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문화사업단에 따르면, 세계 3대 요리학교로 이름난 르 꼬르동 블루에 사찰음식 강의가 정규 학위과정에 들어간 것은 이번이 처음. 문화사업단측은 정규 편성은 르 꼬르동 블루 런던캠퍼스 측에서 먼저 제안했다 설명했다. 문화사업단은 지난 2018년 10년 르 꼬르동 블루 런던캠퍼스에서 사찰음식 특강 및 만찬을 성료한 후 이러한 제안을 받았다.

이후 문화사업단은 주영한국문화원(원장 이정우), 르 꼬르동 블루 런던캠퍼스와 업무협약을 맺고, 2021년도 르 꼬르동 블루 런던캠퍼스의 ‘채식 전문 조리 과정(Plant-Based Culinary Arts)’에 한국 사찰음식 강의를 한 학기에 정규강의로 2회 진행키로 했다.

이에 따른 첫 강의는 27일 문화사업단이 운영하는 사찰음식 전문 교육관 ‘향적세계’에서 이뤄졌다. 강의는 사찰음식 전문가 법송스님이 맡았고, 영어 순차 통역으로 르 꼬르동 블루 런던캠퍼스에 온라인으로 실시간 송출됐다. 법송스님은 사찰음식의 특징과 역사, 봄나물 소개로 강의를 시작하며 “한국의 사찰음식이란 몸과 마음이 어우러진 음식, 자연과 인간, 문화가 조화를 이루는 음식이다. 특히 그때그때 계절에 맞는 제철 식재료를 활용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쑥 버무리, 엄나무순 콩가루 된장국, 돌나물 김치, 취나물, 고수전, 고수 겉절이의 총 여섯 개 사찰음식 소개와 조리법을 강의했다. 르 꼬르동 블루 런던캠퍼스 재학생들은 법송스님의 시연을 온라인으로 보는 한편, 문화사업단이 사전에 런던으로 송부한 부각을 시식하며, 우리나라 식재료를 직접 맛보고 알아보는 시간도 가졌다. 부각은 다시마, 고추, 깻잎 등을 찹쌀풀을 발라서 건조 후 튀겨내는 천연재료를 활용한 대표적 사찰음식이다.

2시간의 강의 후 이뤄진 질의응답에서 르 꼬르동 블루 런던캠퍼스 재학생들은 사찰음식과 채식의 차이, 사찰김치 재료에 대한 궁금증 등 다양한 질문을 이어갔다.

강의에 하루 앞서 26일 이뤄진 기관 간 온라인 미팅에서 문화사업단장 원경스님, 주영한국문화원 이정우 원장, 르 꼬르동 블루 런던캠퍼스 조리전공과의 에밀 미네브(Emil Minev) 학과장은 앞으로도 활발한 상호협력을 이어가기로 했다.

영국에서 문화사업단과 르 꼬르동 블루 런던캠퍼스 간 업무협약을 성공적으로 이끄는데 이정우 주영한국문화원 원장의 도움이 컸다는 후문. 이정우 주영한국문화원 원장은 “2018년부터 문화사업단과 손잡고 사찰음식 해외 홍보를 함께해왔다”며, “이번 정규강좌 편성을 시작으로 향후에도 좋은 협력 관계를 유지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에밀 미네브 학과장은 ”사찰음식은 건강하고 매력적인 조리법으로써, 최근 르 꼬르동 블루를 비롯한 많은 요리학교에서 주목하고 있다“며, 사찰음식의 발전 가능성에 대해 높은 기대를 드러냈다.

문화사업단장 원경스님은 ”미식 강국인 프랑스, 미국, 캐나다 등 해외 여러 나라에서 사찰음식 만찬과 강의, 전시를 진행했던 그간의 노력이 빛을 발한 성과“라며 ”코로나19가 하루빨리 종식돼 우리나라의 사찰음식을 영국에 직접 소개할 수 있는 시간이 오길 바란다.“고 밝혔다.

문화사업단은 하반기에 르 꼬르동 블루 런던캠퍼스를 대상으로 사찰음식 정규강의를 한 차례 더 진행할 계획이다.
choi09@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