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애 환경부 장관, 재활용수집소와 깨끗한나라(주) 현장 방문

종이 제조·재활용업계 격려 “상생·협력 당부”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1.05.13 09:55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올해 폐지 재활용업계와 종이 제조업계의 투명한 유통구조로의 전환을 위해 5월 10일 오후 세종시 재활용수집소(민간선별장)와 깨끗한나라(주) 청주공장(충북 청주시, 제지사) 현장을 사전점검했다.

그동안 제지업체와 제지원료업체가 폐지를 거래할 때 주로 계약서 없이 제지업체가 필요한 물량을 제지원료업계가 수시로 납품하고, 수분과 이물질 함량을 현장에서 어림잡아 대금을 지불하는 방식이 다수였다.

환경부는 올해 제지업체와 제지원료업체간 폐지를 거래할 때 표준계약서*를 작성하고, 제지업체가 수분측정기를 도입하는 등 제도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다.

그간 관련업계에서도 폐지에 대한 명확한 감량기준을 마련하여 제지원료업체와 제지업체 간 공정한 거래 질서를 확립해야 한다는 건의가 있었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폐지 재활용업계와 종이 제조업계 간에 상호 신뢰할 수 있는 유통구조가 확립되도록 제도를 개선하여, 국민들이 분리배출한 폐지가 순환자원으로 재활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