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녹색미래 정상회의에 앞서 ‘녹색미래주간’ 운영

물, 순환경제, 지자체의 탄소중립 실천, 생물다양성, 시민사회 주제로 5개 행사 주관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1.05.24 11:48
환경부(장관 한정애)는 오는 5월 30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2021 피포지(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에 앞서 5월 24일부터 6일간 정상회의의 특별세션 주간인 ‘녹색미래주간’을 운영한다.

아울러 ‘녹색미래주간’ 개막식을 이번 정상회의가 열리는 서울 동대문디지털플라자에서 5월 24일 오후 7시 30분부터 개최한다.

개막식 직후인 이날 오후 8시부터 실시간으로 지자체의 ‘탄소중립 실천’ 세션을 시작으로, 환경부가 주관하는 5개 행사가 녹색미래주간과 정상회의 기간에 걸쳐서 진행된다.

지자체의 ‘탄소중립 실천’ 세션에서는 충청남도, 제주도, 독일 본, 덴마크 오르후스, 콜롬비아 메데인 등 국내외 탄소중립 우수 지자체들의 사례가 공유되며, 앞으로의 탄소중립 추진방향을 논의한다.

5월 31일 열리는 ‘순환경제’ 세션에서는 ‘순환경제 전략에 의한 제로 웨이스트 사회로의 전환을 주제로 연설, 발표, 토론이 진행되며, 한정애 환경부 장관을 비롯한 덴마크 환경부 장관, 네덜란드 인프라수자원부차관 등 국내외 정부 각료와 코카콜라, 에스케이(SK)종합화학 등 국내외 기업과 유엔환경계획(UNEP), 세계자원연구소(WRI) 등 국제기구를 포함한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참여한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이 한국의 순환경제관련 법적 기반 마련과 한국형 순환경제 실천전략 수립계획 등을 소개하고, 덴마크 레아 베르멜린 환경부 장관이 자국의 순환경제 전략과 국제협력 방안에 대해 기조연설을 영상으로 진행한다.

이 밖에 5월 25일에는 반다나 시바 세계화국제포럼(IFG) 상임이사 등이 참여하여 ‘풀뿌리 시민사회 참여를 통한 정의로운 녹색회복’을 주제로 ‘시민사회’ 세션이 운영된다.

5월 31일에는 물 세션이 운영되며,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탄소중립 스마트 물관리’를 주제로 인기작가이자 환경운동가인 안드리 스나이르 마그나손의 기조 연설과 함께 수에즈, 케토스 등 물관리 기술을 선도하는 기업과 세계은행,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의 대표들이 토의를 진행한다.

한편 이번 ‘2021 피포지(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는 비대면으로 운영되며, 온라인 누리집을 통해 중계되어 누구나 행사를 관람할 수 있다.

환경부 주관 5개 행사 외에도 에너지, 농업/식량, 도시 기본세션과 비즈니스 포럼, 해양, 산림, 그린뉴딜, 녹색기술, 녹색금융, 미래세대 등 특별세션들이 운영된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