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티센스, 세종충남대병원에 스마트병동 플랫폼 만든다

입원환자로부터 시작해 퇴원환자 대상으로 스마트 헬스케어 서비스 확대 추진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1.09.06 23:30
헬스케어 플랫폼 전문기업 에이티센스(대표 정종욱)는 세종충남대학교병원(병원장 나용길)에 스마트병동 플랫폼을 구축하는 사업을 시작했다고 3일 밝혔다.

에이티센스 외에도 네이버클라우드, 헬스커넥트, 위버시스템즈가 함께 참여하는 이번 사업은 에이티센스의 웨어러블 심전도 기기와 침상감시 장치를 의료 클라우드에 연결해 세종충남대병원 간호 스테이션에서 환자의 생체신호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는 플랫폼을 만들고 중장기적으로 축적된 생체신호를 활용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이 결합된 질병 예측과 예방 시스템을 확보하는 사업이다.

세종충남대학교병원은 올해 말까지 시범적으로 구축되는 스마트병동 플랫폼을 활용해 우선적으로 입원환자를 대상으로 생체신호를 종합 모니터링하고 이후 퇴원환자 대상으로 서비스를 확대한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세종충남대학교병원 심장내과 노재형 교수는 "심장신호를 포함한 생체신호의 이상증상은 환자마다 차이가 있어 한 두번의 검사로 발견하기 어려운 특징이 있다"며, "실시간으로 연속적인 모니터링을 해 비정상 패턴을 발견하고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에이티센스 정종욱 대표는 "웨어러블 기기를 활용한 환자 모니터링 서비스는 전세계적으로 급성장하는 분야"라며, "국내 첫 14일 장기연속 심전도 검사기를 상용화한 에이티센스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생체신호 종합 모니터링 사업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에이티센스는 스마트 헬스케어 분야의 의료기기 및 서비스 플랫폼 사업을 지향하며, 심전도, 호흡, 혈압, 혈당 등 생체신호 전반에 대한 검사용, 감시용 기기를 개발하고 있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