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울문화재단 신임 대표 이창기 전 마포문화재단 대표… 배우 박상원 이사장 임명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 입력 : 2021.10.18 13:32
▲박상원 서울문화재단 신임 이사장./사진=서울시

서울시는 공석 중인 문화본부 산하 서울문화재단의 대표이사를 포함해 임원 총 5명을 10월18일(월) 일자로 임명한다.

신임 대표이사에 이창기, 신임 이사장에 배우 박상원(서울예술대학교 공연학부 부교수)씨를 선임했다.

박상원 신임 이사장은 공연계에 종사하며 쌓은 높은 지명도와 풍부한 전문성을 통해 재단의 대외활동에 기여할 것으로 평가 받았다. 그 외 선임직 이사에 △서성교(건국대학교 행정대학원 특임교수) △이은미(백석예술대학교 부교수) △이창희(일요신문 편집위원)씨를 임명하여 분야별 전문성을 강화했다.

▲이창기 서울문화재단 신임 대표이사./사진=서울시

서울문화재단 이창기 신임 대표이사는 세종문화회관 경영본부장, 강동아트센터, 마포문화재단 대표이사 등을 역임했다. 이 신임 대표이사는 (사)한국공연예술경영협회, (사)한국문화경제학회 부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예술경영 전문가로서 서울문화재단의 안정적인 운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창기 서울문화재단 신임 대표이사는 “그동안 축적해온 다양한 경험과 노하우를 적극 활용해 예술가와 서울시민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정책을 펼치고 서울의 문화예술을 견인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공연계와 문화부 담당 기자들은 이창기 대표이사에 대해 열정이 넘치는 예술경영인으로 평가하고 있어 이 신임 대표이사의 18일 첫 출근과 함께 서울문화재단의 귀추도 함께 주목된다.
choi09@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