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공단, '자동차촉매제(요소수)' 검사기관 신규 지정

12월 20일부터 본격적으로 자동차촉매제(요소수) 적합검사 수행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1.12.17 16:04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장준영)은 국립환경과학원으로부터 12월 8일 ‘자동차촉매제 검사기관’으로 신규 지정받았다.

공단 환경기술연구소는 전문인력과 체계적인 분석 인프라를 바탕으로 12월 20일부터 본격적으로 요소수 검사 업무를 수행한다.

중국의 요소 수출 제한에 따른 요소수 품귀 현상을 해소하고, 외국에서 수입되는 요소수 검사물량 폭증을 해결하기 위함이다.

기존 ‘자동차촉매제 검사기관’은 국립환경과학원 교통환경연구소, 한국석유관리원 2곳만 지정되어있어 최근 요소수 대란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으나,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 한국화학연구원에 이어 한국환경공단의 신규 지정은 적체된 요소수 검사물량 해소와 요소수의 원활한 공급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환경공단은 2018년도 먹는물 수질검사기관 지정에 이어 이번 요소수 검사기관으로 지정받음에 따라 수질, 대기, 폐기물, 토양, 요소수 등 환경 전 분야에 대한 종합적이고 전문적인 검사기관으로서의 역량을 갖추게 됐다.

한국환경공단 장준영 이사장은 “우리 공단의 신규지정으로 적체된 요소수 검사물량을 해소할 수 있게 되었다” 면서 “요소수 공급 안정은 물론 종합환경 전문기관으로서 환경보호를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