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비전 정애리 친선대사, 에세이집 인세 1천만원 기부

기부금은 월드비전을 통해 국내 난방비 지원 사업에 쓰일 예정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2.01.05 20:14
월드비전 정애리 친선대사가 인세를 기부했다.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회장 조명환)은 친선대사로 활동 중인 배우 정애리가 에세이집 ‘채우지 않아도 삶에 스며드는 축복’ 인세를 기부했다고 밝혔다.

정애리 친선대사는 지난해 12월 출간한 두번째 에세이집 ‘채우지 않아도 삶에 스며드는 축복‘의 인세 1천만원을 기부했다. 

2005년 에세이집 ‘사람은 버리는 게 아니잖아요’의 인세 전액을 기부한 데 이어 두번째다. 

기부금은 국내 에너지빈곤층을 위한 난방비 지원 사업에 쓰일 예정이다.

에세이집 ‘채우지 않아도 삶에 스며드는 축복’은 일상의 이야기들, 당연하게 스치는 바람, 그 자리에서 기쁘게 맞이하는 산과 들, 자연스레 지나치는 사물들의 찰나를 세심하게 포착한 배우 정애리의 에세이다.

월드비전 친선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배우 정애리는 “힘이 된다면 기꺼이 나누겠다는 생각을 늘 갖고 있는데, 코로나19로 누구보다 시린 겨울을 보내고 있을 이들에게 따뜻한 연말을 선물하고자 기부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분들을 위한 따뜻한 손길이 더욱 많아지도록 나눔의 기쁨과 가치를 전하는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월드비전 조명환 회장은 “겨울철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을 위해 나눔을 실천해 주신 정애리 친선대사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소중한 후원금이 꼭 필요한 곳에 잘 쓰여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배우 정애리는 2004년 월드비전 친선대사 위촉 후, 국내 취약계층을 위한 봉사뿐만 아니라 해외 사업장에 직접 방문하는 등 지구촌 아동들을 보살피는 활동에도 적극 동참하고 있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