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공단, 국민에게 신뢰받는 기관으로 거듭난다!

청렴혁신 종합대책 수립, 청렴・공정・상생・소통혁신 위한 24개 세부과제 선정 및 추진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2.02.28 18:33
-'공공기관 종합청렴도 평가 우수기관 도약' 목표 설정
-국민이 체감하는 청렴도 개선을 위해 국민 참여 거버넌스 협의체 운영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안병옥, 이하 '환경공단')은 2월 28일, 국민에게 신뢰받는 공공기관으로 거듭나기 위해 ‘2022년 청렴혁신 종합대책’을 수립해 시행한다고 밝혔다.

공단은 2년 연속 종합청렴도 4등급이라는 위기의식 속에 경영진, 노동조합, 전 직원이 참여하는 전사적인 반부패・청렴 혁신이 필요하다고 판단, ‘22년 공공기관 종합청렴도 평가(권익위 주관) 우수기관으로의 도약을 목표로 설정했다.

건전한 조직문화를 조성하고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기관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실효성 있는 24개 세부과제를 선정해 반부패・청렴정책을 연중 추진할 예정이다.

주요 내용으로는 기관장・상임감사・노동조합 위원장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청렴혁신추진단’을 통해 경영진이 솔선수범하여 주도하는 정책을 추진한다.

그리고, 90년 이후 출생자로 구성된 'GenZ 청렴멘토단'을 구성해 경영진과의 의견 소통 및 다양한 캠페인 활동 등 세대・직급 간 공감하는 맞춤형 조직문화를 조성한다.

▲ 2022년 한국환경공단 청렴혁신 종합대책
또한 조직 전반의 반부패・청렴 문화 확산을 위해 환경본부・현장을 직접 찾아가는 '방방곡곡 찾아가는 반부패・청렴 콘서트' 실시, 조직 내 부당한 업무지시 등 갑질문화 근절을 위해 'K-eco 청렴드라마 공모전', '갑질 유발 요인 발굴대회' 등 다양한 직원참여 프로그램을 마련한다.

아울러 국민관점의 불합리한 제도・관행 개선 및 개선방안 마련을 위해 시민・학계・산업계 등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청렴혁신위원회 등 청렴거버넌스를 구축ㆍ운영한다.

또한, 환경공단에서 운영 관리 중인 사업장 안전 확보와 위험의 외주화 근절을 위해 사업장 안전 감찰활동을 강화하고 「공직자의 이해충돌 방지법」의 차질 없는 시행을 위한 기반 구축 등 정부의 반부패 청렴정책을 적극적으로 이행해 제도의 실효성을 제고한다는 계획이다.

이세걸 환경공단 상임감사는 “이번 청렴혁신 종합대책을 통해 경영진이 주도하고 노동조합 포함 전 직원이 참여하는 반부패・청렴시책을 추진해, 공정・청렴・소통으로 국민에게 신뢰받는 환경공단을 구현하겠다.”라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