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전기화물차 충전체계 개선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2.04.01 09:53
환경부(장관 한정애)는 서울특별시, 한국자동차환경협회, 쿠팡과 함께 전기 화물차 무선충전 시범사업, 유통물류 환경에 적합한 충전 체계 개발 등을 위해 3월 31일 오후 서울 중구 성공회빌딩(상연재 본점)에서 ‘친환경 배송생태계 조성 시범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승용차에 비해 온실가스 배출량이 더 많은 내연 화물차를 전기화물차로 전환할  수 있는 체계를 추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아울러 친환경 배송생태계의 본보기를 개발하고 이를 동종 업계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환경부는 올해 말까지 쿠팡에서 제공하는 강서구 및 영등포구 소재 물류사업장 2곳에 무선충전 기반시설(인프라)을 구축하고 3년간 운영 효과를 분석하는 실증사업을 추진한다.

쿠팡은 자사 사업장에서 운영 중인 내연화물차를 전기화물차로 전환하고, 서울시는 전기화물차 구매 보조금 지급 및 행정사항을 지원한다. 한국자동차환경협회는 무선충전 시범사업 운영 및 관리를 맡는다.

‘무선충전 기반시설’은 배송화물을 전기화물차에 싣는 동안(1~2시간/회) 무선으로 충전할 수 있는 시설로 22kW급 충전기 10기를 설치하여 운영할 계획이며, 환경부는 충전량, 전기화물차의 운행거리 등 효율성과 경제성을 분석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앞으로 유통물류 환경에 적합한 전기화물차 운영시스템과 충전 기반시설을 개발하여 이를 택배·배송 업계에 공유하고 확산할 계획이다.

다양한 형태(급속·중속 등)의 충전기를 설치하고 운행거리, 충전량을 분석하여 대당 적정 충전기 대수를 도출하는 시범사업 운영을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시범 운영 효과를 대형물류사에 적극적으로 알려 내연화물차를 전기화물차로 전환하도록 이끄는 등 수송분야 탄소중립 이행에 앞장설 예정이다.

박연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개발된 전기화물차 충전 운영 체계로 배송업계 내 전기화물차 도입이 가속화되길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관계 기관 간 긴밀한 협업을 통해 수송부문의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