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온라인 ‘한-스웨덴 수소 파트너십 투자유치 포럼’ 개최

EU 저탄소 1위 스웨덴, 韓 주도 ‘국제수소산업협회얼라이언스’ 참가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2.04.07 14:04
KOTRA(사장 유정열)는 6일, 스웨덴 글로벌 기업의 한국 수소산업 투자 진출 활성화를 위해 ‘한국-스웨덴 수소 파트너쉽’ 투자유치 온라인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스웨덴 수소협회와 한국 수소융합얼라이언스(H2KOREA)간의 업무협약(MOU) 체결식 ∆한-스웨덴 수소 산업 정책 세미나 ∆경제자유구역청 수소산업 투자환경 설명 웨비나 ∆스웨덴 대표 수소기업 발표로 구성됐다.

KOTRA 스톡홈름무역관이 EU 탄소중립 선도국가 스웨덴의 수소협회와 국내 수소산업진흥 전담기관인 수소융합얼라이언스를 잇는 가교 역할을 한 가운데 한국-스웨덴 양국 수소산업 상생 협력이 기대된다. 유럽통계청(EUROSTAT)에 따르면, 2019년 기준 스웨덴의 연간 1인당 탄소 배출량은 5.2톤으로 EU 평균 8.4톤보다 약 40% 적은 수준이다.

수소융합얼라이언스는 다음 달 우리나라가 주도하는 ‘국제수소산업협회얼라이언스 (Global Hydrogen Industrial Association Alliance, 이하 GHIAA)’의 공식 출범을 앞두고 있으며, 이번 행사를 통해 스웨덴 수소협회와 GHIAA 발족을 위한 공동의향서(LOI)도 체결했다.

국내 수소산업 선도 도시로 손꼽히는 울산시와 울산경제자유구역청, 광양만권경제 자유구역청이 참가해 스웨덴 기업들과 투자협력 기회를 모색한다. 세계적인 산업자동화 기업 에이비비(ABB, 수소 생산 솔루션), 에이치투그린스틸(H2 Green Steel, 그린철강 기술) 등 스웨덴을 넘어 글로벌 수소산업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는 3사가 참여했다.

스웨덴과 스위스의 글로벌 합작기업인 에이비비(ABB)의 수소사업부 담당자는 “한국은 뛰어난 수소차 기술과 선도적인 수소경제 정책으로 세계 수소산업 활성화에 기여하는 바가 크다”며 “이번 포럼이 한국 수소시장 진출 가능성을 점검해보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또한, KOTRA는 스웨덴 수소기업과 기술협력이 가능한 국내 기업을 발굴해 이달 말까지 일대일 후속 투자상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더 나아가, 5월 중 투자 가능성이 높은 기업을 중심으로 투자가의 한국 방문 상담도 추진할 계획이다.

이기석 KOTRA 스톡홀름무역관장은 “스웨덴은 재생에너지 강국으로 그린수소 생산공정과 충전인프라, 연료전지 등 분야에서 핵심기술을 보유하고 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스웨덴 기업의 한국 투자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