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2022년도 1차 기업환경정책협의회’ 개최

기업환경정책협의회, 탄소중립 등 환경정책 및 규제 개선방안 논의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2.05.31 10:03
환경부(장관 한화진)와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최태원, 이하 대한상의)는 5월 30일 오후 서울 중구에 위치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2022년도 1차 기업환경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기업환경정책협의회’는 2000년 이후 매년 상‧하반기에 걸쳐 환경정책 방향과 산업계 현안을 정부와 기업이 함께 논의하는 상시적인 협력회의다.

이날 협의회에는 유제철 환경부 차관과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을 비롯해 환경부 및 산업계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협의회는 환경부의 ‘새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에 대한 발표에 이어 앞으로 각자 역할에 대한 심도 있는 토론이 열렸다.

환경부는 △탄소무역장벽 대응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 고도화, △경제ㆍ산업의 탈탄소 촉진, △녹색산업ㆍ기술의 집중적 육성 등 산업계의 탄소중립 실천 지원을 소개하고, 기업측에 관심과 협조를 요청했다.

아울러, 환경정책에 대한 기업들의 다양한 건의와 애로사항을 공유하고 해소방안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많은 기업이 탄소중립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대응하고 있지만 구체적인 사업을 추진하기에는 아직도 규제가 많다”라며, “기업이 경쟁력을 유지하면서 탄소중립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혜택(인센티브) 중심의 적극적인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이에 유제철 환경부 차관은 “전 세계적인 탄소중립의 흐름이 사회‧경제적인 대변혁을 이끌고 있고, 금융과 기업 또한 이러한 흐름 속에서 새로운 역할을 요구받고 있다”라면서, “산업계가 순환경제 등 새로운 시장 창출에 더욱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등 기회로 활용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환경부는 영역을 넘어선 결합과 융합, 그리고 수평적 논의를 통해 현장의 목소리를 놓치지 않고 이를 환경정책에 담아낼 수 있도록 능동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