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상상주니어보드’ 2기 출범... 2030세대와 조직문화 혁신나서!

젊은 직원 대표 조직문화 개선 협의체…‘일하기 좋은 직장’ 목표로 문화 혁신 선도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2.06.03 17:26
▲ KT&G, 2030세대와 조직문화 혁신한다...'상상주니어보드 2기' 출범
KT&G(사장 백복인)가 2030세대 직원들을 대표하여 조직문화 혁신을 이끌어 갈 ‘상상주니어보드’ 2기 발대식을 지난 31일 KT&G 서울 본사에서 진행했다.

‘상상주니어보드’는 일하기 좋은 직장 만들기를 목표로 젊은 구성원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경영진과의 소통을 주도하는 조직문화 개선 협의체다.

이번 ‘상상주니어보드’ 2기는 사내 공모를 통해 본사‧영업‧제조 등 전국 기관에서 총 10명이 선발됐다. 멤버들은 향후 10개월간 각 분야의 2030세대를 대표해 조직문화를 진단하고 혁신을 이끄는 ‘선도자’ 역할을 맡는다.

특히, 이번 2기는 세대와 직급을 넘어 개개인의 가치를 인정하는 ‘다양성과 포용의 문화(D&I, Diversity&Inclusion)’ 구축에 앞장선다. 이를 통해 구성원들이 서로를 존중하며 개인의 역량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는 선진적인 조직문화를 갖춰 나간다는 계획이다.

KT&G는 지난 2015년부터 ‘상상주니어보드’의 모태인 ‘상상실현위원회’를 운영해 소통경영에 앞장서 왔다. 지난해에는 회사의 미래성장동력인 2030세대와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상상주니어보드’를 출범시켰다.

‘상상주니어보드’ 1기는 직원들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해 경영진과 적극 소통했으며, 유연근무 활성화와 구성원 심리 케어 강화, 최근 트렌드에 적합한 리더십을 제시하는 ‘요즘 리더’ 프로그램 운영 등의 조직문화 개선 성과를 올렸다.

KT&G 관계자는 “KT&G의 조직문화는 회사의 본원적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직원들과 함께 만들어 온 결과물”이라며 “앞으로도 직원들의 아이디어를 적극 반영해, 모든 구성원들이 존중받는 포용의 조직문화 조성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KT&G는 그간 직원들과 소통하며 조직문화를 혁신한 성과를 인정받아 고용노동부가 주관한 ‘2020년 워라밸 실천 우수기업’과 ‘2021년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에 선정되고, 여성가족부로부터 지난 2015년 ‘가족친화 우수기업’ 인증을 최초 획득한데 이어 2020년에 재인증을 받은 바 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