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공단, 세계 각 국 공무원 인턴십 프로그램 운영

케냐 등 13개 개도국 공무원 대상 한국 환경정책 공유 및 실무역량 강화 인턴십 프로그램 운영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2.07.27 18:22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안병옥)은 7월 18일부터 22일까지 아시아, 아프리카, 중남미 지역 13개국 공무원 19명을 대상으로 한국의 환경정책 공유 및 실무역량 강화를 위한 인턴십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이번 인턴십 과정은 성균관대학교 국정전문대학원에서 ‘KOICA-SKKU Master's Degree Program in Public Administration(Local Government)’ 과정을 이수하고 있는 다양한 국적의 공무원을 대상으로 한국의 환경 정책·기술 공유 및 국제협력 파트너십 강화를 위해 추진됐다.

KOICA-SKKU Master's Degree Program in Public Administration(Local Government) 는 KOICA, 성균관대 공동운영 석사과정으로 매년 20여 명의 해외공무원들을 초청해 한국 행정분야 성공 사례 공유 및 역량강화를 지원하고 있다.

공단은 이번 인턴십 프로그램에서 환경분야에서의 국가별 현안 및 우수사례 공유, 한국 정책 학습, 현장 기관방문 등을 통한 환경협력과제 발굴을 중점적으로 추진했다.

인턴십 프로그램은 ▲국별보고 ▲한국과의 협력과제 발굴 사업계획서 작성방법론 및 세미나 ▲자원순환정책 이해 ▲한국ODA 사업의 이해와 협력사례 ▲자원순환 현장 기관방문 ▲우수 사업계획서 시상식 등으로 구성됐다.

코로나19 영향으로 한동안 시행되지 못했던 대면 세미나 및 현장 기관 방문 등이 추진되어 이번 인턴십 프로그램에 대한 연수생의 만족도가 높았다.

안병옥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은 “이번 인턴십 프로그램은 13개국의 다양한 공무원들이 한국의 환경정책과 실무를 학습하는 좋은 기회가 되었을 것”이라며 “공단은 기후위기 대응 및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을 위한 국제사회와의 협력 노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