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자동차부품 수출 유망시장 설명회·상담회' 개최

KOTRA 해외무역관 지사화 전문가가 지역별 완성차·티어1 구매패턴 소개 및 제품 상담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2.09.01 11:24

KOTRA(사장 유정열)가 자동차부품사의 수출을 끌어올릴 유망시장과 잘 알려지지 않은 기회 시장을 소개하는 설명회와 상담회를 오는 9월 1일 온라인으로 긴급 개최한다. 올들어 7월까지 우리나라의 자동차부품 수출(MTI 3단위 기준)이 2021년 같은 기간에 비해 1.7% 증가한 138억 달러에 그치는 등 크게 둔화돼서다.

이번 설명회에는 KOTRA 미국 디트로이트, 독일 뮌헨, 멕시코 멕시코시티와 인도 첸나이무역관의 지사화 전문가들이 연사로 나서 각 지역의 자동차 시장 현황과 해외 완성차 및 티어(Tier)1의 구매패턴을 소개한다. KOTRA 해외무역관의 지사화 서비스를 통해 어떤 수출지원을 받을 수 있는지와 수출 성공사례도 들을 수 있다.

지사화서비스는 KOTRA 해외무역관의 지사화 전담직원이 1년 동안 기업이 원하는 바이어를 찾아서 상담하고 수출계약을 맺도록 돕는 서비스다. 해외에 지사를 직접 운영하지 않아도 해외지사처럼 이용할 수 있어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작년에만 국내 중소·중견기업 4265개사가 KOTRA 지사화서비스를 이용해 총 34억 7000만 달러의 수출실적을 거뒀다. 올들어 7월까지 지사화서비스를 이용해 수출한 계약액이 24억 4664만 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32% 늘었다.

상담회에는 설명회에서 소개하는 4개 지역 외에도 이라크 바그다드, 수단 카르툼, 폴란드 바르샤바의 경력 10년 이상 지사화 전문가들이 참가해 기업별로 제품 시장성을 상담해 준다. 이라크는 한국산 자동차 시장점유율이 40%가 넘어 자동차 부품 수요가 크다. 수단도 한국산 자동차 시장점유율이 60%가 넘어 한국산 자동차부품 수입을 원하는 바이어가 많다. 폴란드는 완성차를 연간 43만대 넘게 생산하는 기회 시장이다.

김윤태 KOTRA 중소중견기업본부장은 “수출을 더 많이 하기 위해서는 수출액을 늘리는 것뿐만 아니라 수출지역을 다변화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기업이 그동안 잘 알지 못했던 수출 기회 시장을 바로 찾아서 빠르게 진출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