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공단, 근로환경 재해예방 위한 4기 시니어 안전 패트롤 가동

풍부한 현장경험과 전문성 갖춘 공단 내부 임금피크제 직원 14명 위촉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2.09.26 18:24
▲ 한국환경공단은 현장안전관리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안전중심문화를 정착하기 위해 26일 오후 한국환경공단 본사 대회의실에서 4기 시니어 안전패트롤 발대식을 개최했다<사진제공=한국환경공단>

-현장방문, 즉각적인 위험요소 제거 및 가장 기본적인 원칙 준수 확인 등 수행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안병옥)은 건설현장 안전관리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안전중심 문화를 정착하기 위해 26일 본사 대회의실 (인천광역시)에서 ’4기 시니어 안전패트롤‘ 발대식을 개최했다.

올해 4번째를 맞는 ’시니어 안전패트롤‘은 ’19년부터 실시하고 있는 프로그램으로, “안전은 기본부터”라는 원칙에 따라 임금피크제에 들어간 직원 중 풍부한 현장경험과 전문성을 갖춘 14명의 직원들로 구성됐다.

‘시니어 안전패트롤’은 건설현장 등 안전위험요소가 많은 현장을 직접 방문하여, 근로자 안전장비 착용여부, 위험요소 현장개선 조치, 자재정리·청결상태 등을 확인하고 개선방안을 제시하게 된다.

매년 100개 현장을 집중 점검함으로써, 사고를 10~20% 감소시키는데 주된 역할을 하고 있어, 20년에 국민권익위원회의 우수청렴정책 사례로 선정되고, 공공기관 안전활동 수준평가 등 정부주관 평가에서도 호평을 받고 있다.

4기 시니어 안전패트롤은 내년 10월까지 도급사업장 및 건설현장 등에서 안전점검 활동을 수행할 예정이다.

주요 점검 대상으로는 한국환경공단이 진행 중인 환경기초시설사업 77곳과 폐비닐처리시설 8개소, 수거사업소 36개소 등이며, 주요 점검 항목으로는 근로자 안전장비(안전모, 안전화, 안전대) 착용 상태확인, 자재정리상태 확인, 위험요소 현장개선 조치 등이다.

안병옥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은 “현실적인 제약, 상황논리를 뛰어넘는 것이 안전이다. 직원의 안전한 근로환경 조성은 무엇보다 중요한 가치”라며, “안전관리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풍부한 경험과 노하우를 후배들에게 전수시켜달라”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