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기헌 의원, '수소차 확산' 충전소 부족 문제부터 해결돼야

수소차 2만5,000여대, 전국 충전소 146곳 · 충전기 188개 불과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2.10.05 20:04
국내 수소차가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지만, 충전소 등 관련 인프라는 증가 속도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송기헌 국회의원(강원 원주시을·재선)이 2일 산업통상자원부가 제출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8월 기준 국내 등록된 수소차는 총 2만5,57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수소차는 전 세계적인 탄소중립 정책 강화와 국내 자동차 업계의 수소차 기술력이 세계적으로 주목 받으면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이에 2015년 29대에 불과했던 수소차 등록대수는 3년만인 2018년 893대에서 2019년 5,083대로 급격히 늘었고, 이후 매년 전년보다 두 배씩 증가하는 추세다.

각 지역별 등록된 수소차는 서울이 가장 많았는데, 자동차 등록 대수 등을 감안하면 울산, 강원, 대전, 충북, 전북 등의 지자체가 국내 수소차가 차지하는 비율(0.10%)을 웃돌았다. 

하지만, 수소차 수요에 맞춰 확대되어야 할 수소충전소 구축은 더디기만 하다.

각 지역별 수소차수 대비 충전소내 충전기 현황을 살펴보면, 서울·강원 등의 수소충전기는 수소차 2대당 1기꼴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의 경우에는 수소차 5대당 충전기 1기 정도 수준에 불과했다.

정부는 지난해 11월 발표한 ‘수소충전소 전략적 배치계획’에서 오는 2040년까지 수소차 290만대 보급 및 수소충전소 1200곳을 구축하고, 올해까지 전국에 충전소를 310곳(수소차 5만4,000대)까지 확충하겠다는 목표를 세운 바 있다.

그러나, 현 정부는 2만8,350대였던 올해 목표의 절반인 1만7,000대로 내년도 수소차 목표 보급대수를 수정, 수소충전소 설치 예산도 올해보다 3.8% 감소한 1,895억원으로 책정했다. 대신 전기차 목표 보급 대수 및 인프라 구축사업에 예산을 더 투입하기로 방향을 틀었다.

송기헌 의원은 “전세계가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탄소중립 정책을 강화하고, 재생에너지로의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세계적으로 최고의 기술력을 인정받은 우리의 수소차가 글로벌 시장에서 자리매김하기 위해서는 국내에서의 확산이 필요하다”며 “정부의 적극적인 예산 투입을 통한 관련 인프라가 확대 구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