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공단, 중대재해 근절 산업안전보건 강조 나서

안전다짐 서약식 및 재난·안전 우수사례 경진대회 개최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2.11.23 16:37
▲ 사진제공=한국환경공단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안병옥)은 11월 21일부터 25일까지 ‘K-eco 산업안전보건 강조기간’ 행사를 진행한다.

이번 행사는 협력사 대표들이 참여한 무재해 달성 안전다짐 서약식을 시작으로 경영진 대상 안전 특강, 재난·안전 우수사례 경진대회, K-eco 안전 소확행의 날 우수본부 선정, 심장 충격기(AED) 특별점검, 전문가 초빙 재난 및 생활안전교육 실시 등 안전보건문화 확산을 위한 다채로운 활동을 펼친다.

특히 21일 진행한 무재해 달성을 위한 안전다짐 서약식은 도급사업의 안전관리를 한층 더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한 자리로, 폐비닐처리시설 협력사 대표 4명이 참석했다.

또한 22일(화)에는 ‘재난·안전 우수사례 경진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경진대회는 공단의 재난 및 안전활동 우수사례를 발굴· 전파하고 안전한 일터조성을 위해 마련됐다.

경진대회는 7월 18일까지 총 353건의 우수사례를 접수하였으며 1차 서면심사를 통해 선정된 12개의 수상 후보작들 중 최종 수상작을 결정할 예정이다. 우수사례 수상작은 사례집으로 만들어 공단 전부서에 배포하여 안전문화 확산에 활용한다.

더불어 각 지역본부에서도 자체 계획을 수립해 지역 환경본부장 주관 현장 안전·보건점검, 근로자 주도형 안전사고 예방제도 홍보 캠페인 등 안전 최우선 문화조성을 위해 힘쓸 예정이다.

그리고 재난안전분야의 전문가를 초빙하여 안전한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있는 재난 및 생활안전교육을 실시했다.

이는 지난 이태원 참사를 계기로 각종 화재·지진·수해 등 자연 재난과 지하철·버스 및 군중 안전 등의 위험을 인지하고 경각심을 갖기 위함이다.

안병옥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은 “금번 산업안전 보건기간 동안 시행되는 우수사례 경진대회 등 다양한 행사를 준비했다”고 밝히며, “안전경영 문화를 업무뿐만 아니라 일상생활에 적용 가능하도록 연관부서와 함께 소통하고 지속적으로 개선하여 우리 공단에 내재화하겠다”라고 강조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