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디지털 무역인력, 기업 양성사업’ 1기 발대식 개최

8주간 집중교육으로 취창업생·중소기업 디지털 무역 역량 강화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02.07 10:16
KOTRA(사장 유정열)는 이달 6일 염곡동 본사에서 ‘디지털 무역인력, 기업 (덱스터즈)’ 양성사업 발대식을 개최하고, ‘누구나 수출할 수 있는 디지털 무역’의 원년을 선포했다.

덱스터즈 양성사업은 국민 누구나 수출할 수 있는 디지털 무역이 가능하도록 KOTRA 4대 플랫폼 무역투자24(KOTRA 사업안내), 해외시장정보드림 (해외진출정보제공 원스톱 플랫폼), 바이코리아(B2B 마켓플레이스), 트라이빅 (빅데이터 플랫폼)을 활용해 수출품목 선정과 진출국가 타겟팅, 디지털 컨텐츠 및 온라인 상품페이지 제작, 디지털 마케팅 실습을 통한 해외 잠재 바이어 발굴과 교신까지 B2B 무역에 필요한 핵심 프로세스를 직접 참여 중소기업과 함께 진행해보고 역량을 쌓을 수 있는 디지털 무역 실전 사업이다.

KOTRA는 작년부터 국민 누구나 수출할 수 있도록 디지털 무역 환경 조성을 위해 ‘디지털무역종합지원센터(Digital Export Center, 이하 덱스터(deXter))’를 서울(KOTRA 본사), 대전(DCC제2전시장), 경북(구미상공회의소)에서 운영하고 있다. 

덱스터는 디지털컨텐츠를 제작하는 K-스튜디오, 마케팅 교육과 실습을 진행하는 디지털마케팅실, 셀러와 바이어가 비즈니스 상담을 하는 디지털무역상담실, 덱스터 이용자가 비즈니스 네트워킹을 할 수 있는 오픈스페이스로 구성돼 있으며, 2027년까지 전국에 30개를 조성할 예정이다. 그전까지는 KOTRA 본사에 소재하는 서울 덱스터에서 전국의 취창업생과 중소기업을 지원한다.

이날 발대식에서 KOTRA는 ‘누구나 수출할 수 있는 디지털 무역’의 원년을 선포했다. 아울러 이번 사업을 통해 우리나라 중소기업과 청년 취창업생들이 KOTRA와 함께 단 1달러라도 더 수출하겠다는 마음으로 수출활력 모멘텀 마련 및 확산 역할을 하겠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유정열 KOTRA 사장은 이날 개회사에서 “디지털 무역을 통해 기업과 바이어가 스스로 거래할 수 있는 수출 생태계를 구축한다면, 누구나 수출할 수 있는 시대로 가는 지름길을 열 수 있을 것”이라며 “덱스터를 통해 전 국민이 디지털 무역을 할 수 있고, 덱스터가 디지털 무역 중심축으로 발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2023년 덱스터즈 1기 양성사업은 청년 취창업생과 중소기업 150여 명이 참가하며, 총 8주간 진행된다. 작년 하반기에 시범사업으로 두 차례 진행했고, 디지털 무역 원년을 맞이해 본격적으로 1기를 시작하는 것이다.

KOTRA는 올해 덱스터즈 800명 양성을 목표로 사업을 계속해서 확장해 나갈 것이며, 2기 양성사업(4-5월)은 3월 중 모집공고 예정이다. 디지털 무역을 하고 싶은 청년 취창업생, 중소기업이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신청은 KOTRA 홈페이지 무역투자24에서 가능하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