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앤컴퍼니, 스타트업 ‘쓰리세컨즈’ 자율주행 기술 부문 인수

무인화 차량 이용한 ‘자율주행 로드 테스트’ 기술 내재화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가속화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03.07 09:32
▲한국앤컴퍼니 본사 테크노플렉스 외관<사진제공=한국앤컴퍼니>
-데이터 수집 및 분석 역량 확보해 모빌리티 분야 인공지능 관련 기술 선도, 비즈니스 확장
-한국앤컴퍼니 & 쓰리세컨즈, 2020년부터 파트너십 시작해 다양한 기술 협력 진행


한국앤컴퍼니그룹(구 한국타이어그룹)의 사업형 지주회사 한국앤컴퍼니㈜(대표이사 조현범)가 주행 데이터 전문 스타트업 ‘쓰리세컨즈(3Secondz)’의 자율주행 기술 부문을 인수해 디지털 혁신 역량 강화에 나선다.

쓰리세컨즈는 2016년 한국과학기술원(KAIST) 출신의 김재우 대표가 창업한 이래, 고도화된 주행 데이터를 기반으로 운전자 개인 맞춤형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하는 스타트업이다. 실시간 주행 데이터 수집 기기 ‘자이로(XYRO)’, 관제·주행 데이터 분석 소프트웨어 ‘팀솔루션(TeamSolution)’ 등 자율주행에 특화된 제어 솔루션을 확보하고 있다.

한국앤컴퍼니그룹과 쓰리세컨즈는 지난 2020년부터 파트너십을 맺고, 계열사인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이하 한국타이어)’의 아시아 최대 규모 타이어 테스트 트랙 ‘한국테크노링(Hankook Technoring)’에 쓰리세컨즈의 시험용 차량 실시간 관제 시스템과 무인 테스트 솔루션을 도입해 주행 테스트를 자율주행화하고 있다.

쓰리세컨즈는 작년 6월, 한국테크노링의 오프로드 시험주행 구간인 ‘컷칩 로드(Cut-chip road)’에 타이어 접지력과 내구성을 확인하는 자율주행 테스트 차량을 투입, 세계 최초로 가혹 환경 주행 테스트에 적용 가능한 자율주행 기술 상용화에 성공하기도 했다.

한국앤컴퍼니의 이번 기술 인수는 산업계 화두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 전략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그룹 주요 비즈니스인 모빌리티 분야 주행 테스트에 자율주행 기술을 적용할 시, 운전자 없이 보다 많은 주행 데이터를 일정하게 수집할 수 있어 타이어 및 차량 개발에 큰 이점이 생긴다. 또한 기술 인수로 확보한 데이터 수집 기술과 분석 역량을 기반으로 향후 신사업 발굴, 투자 역량 강화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술 인수가 마무리되면 쓰리세컨즈의 자율주행 기술 개발 담당 인력은 한국앤컴퍼니로 편입되어 모빌리티 기술 개발 프로젝트를 이어가게 된다. 이를 통해 자율주행, 인텔리전트 타이어(Intelligent Tire) 개발, 한국테크노링 관제 솔루션 고도화 등 미래 모빌리티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혁신 기술력 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한국앤컴퍼니 최고디지털책임자(CDO & CIO)인 김성진 디지털전략실장은 “이번 인수로 한국앤컴퍼니가 모빌리티 분야의 인공지능 관련 기술을 선도할 수 있게 돼 기쁘다”라며 “앞으로 다양한 사업에서 강력한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앤컴퍼니는 올해 3가지 주요 전략인 ’데이터/AI 드리븐(Data/AI Driven)’, ’기업 운영 디지털화’(Digitized Operation)’, ’디지털 리터러시(Digital Literacy)’를 바탕으로 중장기적 디지털 혁신 전략을 수행하고 있다.

우선 첫 번째인 ‘데이터/AI 드리븐(Data/AI Driven)’ 전략을 통한 플랫폼적 접근으로 모든 이들이 쉽게 정보를 이해하고 접근할 수 있도록 한다. 이와 함께 ‘기업 운영 디지털화(Digitized Operation)’ 내재화로 시스템 간 데이터와 업무 프로세스를 연결하고, 뚜렷한 목표 및 명확한 활동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디지털 문해력을 뜻하는 ‘디지털 리터러시(Digital Literacy)’ 확보로 모든 업무 프로세스, 자원, 데이터 등을 디지털로 연결해 임직원 간 유연한 협업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