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진 수협 회장 당선인, 수산업 발전 위한 적극 행보

대국회 어정활동 강화 및 제도개선 및 예산지원 요청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03.24 22:42
▲ 사진제공=수협중앙회
노동진 수협중앙회장 당선인은 오는 27일 공식적인 임기 시작에 앞서 국회 관계자를 연달아 예방하고, 어업인 지원을 위한 수산업 제도 개선에 국회 차원의 지원을 강화해 달라고 요청했다.

노 당선인은 지난 20일부터 22일까지 3일간 어업인과 수산업 입법 관련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회의원을 비롯해 기획재정위원장 등 17명과 면담했다.

이번 전방위적인 국회 면담은 ‘어업인이 부자되는 어부(漁富)의 세상’을 내세운 노 당선인이 어업인들의 조업 여건과 실질적 소득과 직결되는 법률적 개선과 예산지원을 이끌어 내기 위해 국회 차원의 어정활동을 강화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노 당선인은 면담 첫날 소병훈 농해수위원장과 만난 자리에서 “전기요금과 유가 상승으로 어려움을 겪는 어업인을 위한 지원대책 마련 촉구 국회 결의안 채택에 감사드린다”며 수산업을 보호하고 육성하기 위한 국회 차원의 지속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사진제공=수협중앙회
소병훈 위원장은 “당선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며 “수산업 여건이 대내외적으로 힘든 시기인 만큼 회장님께서 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큰 일을 해주시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양수 농해수위 간사위원도 “어업인들의 권익보호와 수산자원 보호를 위한 입법활동에 많이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노 당선인은 면담 마지막 날 윤영석 기획재정위원장과도 만나 세제 개선을 통한 어업인 경영부담 완화에 힘써 달라고 요청했다.

윤영석 기획재정위원장은 “세제 개선 등 우리 어업인들을 위해 필요한 개선사항이 있을 경우 입법지원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노 당선인은 이번 국회 면담 기간 동안 “최근 전기요금 인상과 유가상승으로 어가의 경영 부담이 높아진 상황에서 어업인을 위한 입법, 예산 등 국회의 지원이 절실히 필요하다”며 “어가인구, 수산자원 감소 뿐만 아니라 고령화 등으로 여건이 매우 어려운 수산업 현실을 감안해 우리 어업인들이 안심하고 조업에 임할 수 있도록 국회의 많은 관심과 배려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