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지역기반 권역형 '환경보건센터' 2곳 추가지정

전북 및 경남 지역 맞춤형 환경보건 서비스 제공 기반 확대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03.27 11:44
환경부(장관 한화진)는 지자체의 환경보건 기반 구축 및 정책 지원을 위해 전북과 경남 지역에 각각 1곳의 권역형 ‘환경보건센터’를 추가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이번 신규 권역형 환경보건센터 2곳에 대한 계획의 타당성 및 사업수행 여건 등을 평가*하여 전북지역에 국립전북대학교, 경남지역에 국립경상대학교를 선정했다.

이번 지정으로 지자체의 환경보건정책 지원을 위한 권역형 환경보건센터는 9곳에서 11곳으로 확대됐다.

권역형 환경보건센터는 지역별 특성을 반영한 환경보건정책 수립과 추진을 전문적으로 지원하는 역할을 맡는다.

지역별 환경보건정책의 기반 구축을 위해 환경성질환 및 유해인자 조사‧감시, 건강영향조사 및 청원처리 지원, 환경보건 정책수립 지원 등을 수행하는 전문기관의 역할을 수행한다.

또한, 지역별 환경보건 쟁점에 대해 지자체, 전문가, 주민이 함께 참여하는 소통체계를 마련하고, 민감계층 대상 맞춤형 교육 및 홍보를 수행하는 등 환경보건정책을 지역사회에 알리고 의견을 수렴하는 가교 역할도 수행할 예정이다.

황계영 환경부 환경보건국장은 “지역별 맞춤형 환경보건정책 기반 구축과 다양한 환경보건 서비스를 추진하기 위해서는 권역형 환경보건센터가 필요하다”라며, “전국 시도에 권역형 환경보건센터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