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일본 정유회사 이데미쯔와 청정 암모니아 공급망 구축 위한 MOU 체결

청정 암모니아 해외 공급망 구축을 위한 국제협력과 선도적 지위 확보 노력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04.20 13:04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정승일)은 지난 4월 14일(금) 서울 한전아트센터에서 이데미쯔와 ‘한전-이데미쯔 청정 암모니아 공급망 구축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양사를 대표하여 한전 전찬혁 신성장사업개발처장과 이데미쯔 히로시 다나카(Hiroshi Tanaka) 탄소중립전략처장이 협약서에 서명하고 청정 암모니아 공급망 구축에 양사가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양 사는 MOU 체결을 계기로 해외 청정 암모니아 생산 프로젝트 관련 정보교류를 강화하고, 청정 암모니아의 생산, 운송, 공급에 관한 전주기의 공동연구를 통해 협력가능 분야를 적극적으로 발굴해 나갈 예정이다.

일본 제2의 정유회사인 이데미쯔는 2050 탄소중립을 목표로 청정 암모니아 생산에서부터 활용에 이르는 전주기 공급망 구축에 힘쓰고 있으며, 해외 청정 암모니아 생산기지 개발 및 조달을 위하여 국내외 에너지기업과의 협업 등 관련 정책을 추진중이다.

한편 한국전력은 청정 수소·암모니아 사업개발을 위하여 사우디 에너지기업 알조마이(‘23.1.17) 및 일본 미쓰비시상사의 자회사 DGA ('23.2.23)와 수소사업 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한전은 국내외 사업에서의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을 통해 2050년 탄소중립 달성에 기여하기 위해 해외 청정 수소·암모니아 사업개발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수소사업 선도적 지위 확보를 위하여 글로벌 개발사 및 에너지기업과 협업 뿐만 아니라 국내 발전사 및 수소 관련 민간기업과의 협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