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에너지위기 여파 ’23년 1분기 6.2조원 영업손실

전기판매수익은 20.3조원, 연료비·전력구입비는 21.3조원으로 적자 지속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05.15 09:53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정승일) 1분기 결산 결과, 매출액은 21조 5,940억원, 영업비용은 27조 7,716억원으로 영업손실 6조 1,776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영업손실이 1조 6,093억원 감소한 것으로, 매출액은 요금조정 등으로 5조 1,299억원 증가했고, 영업비용은 연료비·전력구입비 증가 등으로 3조 5,206억원 증가한 데 기인했다.

전년도 연료가격 급등 영향이 지속되어, 자회사 연료비가 증가했고, 전력시장가격(SMP)도 30% 이상 오른 결과이다. 발전 및 송배전설비 취득에 따른 감가상각비 증가 등으로 4,978억원 증가했다.

글로벌 연료가격 급등으로 인한 재무위기를 조기에 극복하기 위해, 한전 및 발전 6사를 포함한 전력그룹사는 25조원 이상의 사상 최대 재정건전화 계획 추진, 자산 추가 매각, 조직·인력혁신, 임금 반납 등 특단의 자구노력을 속도감 있게 시행하겠다라고 전했다.

이와 더불어, 전력 판매가격이 전력 구입가격에 미달하고 있어, 한전채 발행 증가로 인한 금융시장 왜곡, 에너지산업 생태계 불안 등 국가 경제 전반에 미칠 영향이 적지 않아, 정부와 긴밀히 협의하여 전기요금 적기 조정을 추진하는 한편, 취약계층 부담완화 및 국민편익 제고 방안을 함께 마련하겠다라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