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암재단, '2023년도 제33회 삼성호암상 시상식' 개최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06.02 06:30

호암재단(이사장 김황식)이 '2023년도 제33회 삼성호암상 시상식'을 6월 1일 오후 4시 서울신라호텔 다이너스티홀에서 개최했다.

올해 수상자는 과학상 물리∙수학부문 임지순(72) 포스텍 석학교수, 과학상 화학∙생명과학부문 최경신(54) 美 위스콘신대 교수, 공학상 선양국(62) 한양대 석좌교수, 의학상 마샤 헤이기스(49), 美 하버드의대 교수, 예술상 조성진(29) 피아니스트 , 사회봉사상 사단법인 글로벌케어 등이며 각 부문별 수상자에게는 상장과 메달, 상금 3억 원씩 총 18억 원이 수여됐다. 

금년 시상식은 수상자 가족, 지인 및 상 관계자, 삼성사장단 등 약 250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으며, 예술상 수상은 수상자 조성진 피아니스트의 해외 공연 일정으로 스승인 신수정 서울대 명예교수가 대리 수상했다.

시상식은 김황식 호암재단 이사장의 인사말, 현택환 서울대 석좌교수의 심사보고, 부문별시상과 수상소감, 바이올리니스트 박수예의 축하연주 순으로 진행됐으며, 행사 전 과정을 온라인으로 실시간 중계했다.

김황식 이사장은 인사말에서 “학술, 예술, 사회봉사 분야에서 각고의 노력을 다하시어 인류사회 발전과 고귀한 인간 사랑 실천에 큰 업적을 이룬 훌륭한 분들을 수상자로 모시게 되어 큰 기쁨이자 자랑이다”라며 수상자들을 축하 했다.

과학상 물리·수학부문 임지순 교수는 “묵묵히 한가지 연구주제에 몰두하는 후배 과학자들에게 저의 수상이 조그만 격려가 되기를 희망하며, 함께 진리 탐구와 인류문제 해결의 길을 개척해 나가기를 기대한다”라고 소상소감을 전했다.

호암재단은 지난해에 이어 금년 8월 초 방학을 맞은 전국의 청소년들을 위해 온라인 지식 강연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최신 과학기술, 인문과 예술 등 다양한 최신 주제에 대해 각 분야 명사들의 강연과 청소년들의 온라인 참여 토론 등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삼성호암상은 호암 이병철 선생의 인재제일과 사회공익 정신을 기려 학술·예술 및 사회발전과 인류복지 증진에 탁월한 업적을 이룬 인사를 현창하기 위해 1990년 故 이건희 삼성 선대회장이 제정하여, 올해 제33회 시상까지 총 170명의 수상자들에게 325억 원의 상금을 수여했다.
pyoungbok@mt.co.kr

많이 본 기사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