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청, 상수원 녹조대응을 위한 수질관리협의회 개최

기관별 녹조대응방안 점검 및 공유, 협력체계 다져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06.02 06:33

한강유역환경청(청장 서흥원)은 한강수계의 수질관리와 녹조대응을 위해 '한강수계 수질관리협의회'를 5월 31일 개최한다.

'한강수계 수질관리협의회'는 한강수계 내의 수질과 조류발생 동향을 공유하고, 대응방안을 협의하기 위하여 2012년부터 한강유역환경청이 주관하여 운영하고 있는 협의체이다.

수질관리협의회는 한강유역환경청 외 한강수계 내 서울특별시를 포함한 5개 광역 시·도와 한국수자원공사, 한국환경공단 등 총 13개 기관과 수질ㆍ수량 분야의 전문가 4명이 참여하고 있다.

이번 협의회에서는 먼저, 한강유역환경청에서 한강수계 조류발생 현황 및 전망에 대해서 발표하고, 기관별로 수립한 녹조 대응방안과 협조 요청사항을 각각 발표한 이후, 이에 대한 보완사항과 관계기관 협력체계 강화방안 순으로 심도 있는 논의가 진행됐다.

또한, 팔당호로 유입되는 오염원의 사전 차단을 위해 오ㆍ폐수시설을 특별 점검하고 녹조 우심지역, 대형개발사업장 등 비점오염원 사업장 집중점검 등 오염원 관리를 강화하기 위한 관계기관의 역할 및 협력방안을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특히, 팔당호에 군락하는 수생식물의 변화와 이로 인한 맛냄새 물질 발생 현황, 맛 냄새 물질이 수도권 식수원인 팔당호에 미치는 영향도 공유했다.

아울러, 한강수계의 수질을 안전하게 관리하기 위해 오염원의 유입을 사전에 차단하여 녹조 발생을 최대한 억제하는 한편, 불가피하게 녹조가 발생할 경우, 조류제거선 등을 적극 활용하는 등 총력을 다하기로 했다.

서흥원 한강유역환경청장은 “수도권 식수원인 한강수계의 수질관리를 위해 관계기관 간 빈틈없는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안전한 먹는물을 공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많이 본 기사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