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회투자, 스타트업 ESG 평가 체계 구축…ESG 투자 강화나서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06.09 09:09
▲이종익 한국사회투자 대표의 모습<사진제공=한국사회투자>
ESG/임팩트투자사 한국사회투자(대표 이종익, 이순열)가 11년 간의 임팩트투자 및 액셀러레이팅 경험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스타트업 ESG 평가 체계’를 구축했다.

한국사회투자는 새롭게 신설한 ‘스타트업 ESG 전략센터’를 통해 스타트업 ESG 평가와 투자 전문성을 높여간다는 방침이다.

한국사회투자는 스타트업의 ESG 경영 및 평가 체계 필요성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ESG 투자와 액셀러레이팅을 더욱 전문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지난 1월부터 평가 체계 구축에 돌입했다.

한국사회투자의 스타트업 ESG 평가 모형은 스타트업의 ESG 경영 준비와 성과를 평가하기 위한 '위험대응’과 ‘기회발굴' 관점에서 개발됐다.

평가 모형은 ESG규제와 정보공개 요구에 대한 기업의 'ESG 위험대응' 요소와 ESG 기회를 활용해 비즈니스를 개발하는 'ESG 기회발굴' 요소로 구성된다

▲.한국사회투자 C레벨 3인(왼쪽부터 이혜미 이사, 이종익 대표, 이순열 대표)<사진제공=한국사회투자>
국내외 대표 공시 및 평가지표를 통해 범용성을 확보하고 스타트업 규모와 산업을 반영해 평가할 수 있도록 했으며, 이를 통해 투자심사 시 스타트업의 ESG역량을 다각도로 평가하고자 했다.

특히 한국사회투자는 경영전문대학원 서울과학종합대학원대학교 ESG연구센터와 함께 이같은 평가시스템을 개발함으로써 신뢰도를 높였다.

ESG 평가는 최근 ESG 투자가 활성화되고 금융시장에서 ESG 평가등급 활용도가 증가하면서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특히 공급망 실사에 따른 협력사 대상 ESG 경영 요구 역시 급증하면서 대기업뿐만 아니라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에게도 ESG 경영과 평가는 중요해지고 있다. 문제는 ESG가 스타트업 생태계로 확장하고 있는 상황에 비해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한 구체적인 평가 시스템은 미비하다는 점이다.

한국사회투자는 이번에 구축한 ESG 평가 체계가 스타트업에게 ESG 성과에 대한 정량적 평가를 통한 자가진단 기회 제공, ESG 현황 검증 리포트 발행을 통한 스타트업의 공급망 실사 대비 및 투자 유치 확대, ESG 기회 측정을 통한 임팩트 커뮤니케이션 강화 등의 혜택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했다.

▲한국사회투자 창립 10주년 기념 글로벌 스타트업 투자대회 전경<사진제공=한국사회투자>
한국사회투자는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ESG 평가 및 투자 검토를 수행하기 위해 이를 담당할 ‘스타트업 ESG 전략센터’도 함께 신설했다. 스타트업 ESG 평가는 한국사회투자가 육성 중이거나 투자를 고려 중인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이종익 한국사회투자 대표는 “국내외 ESG, 지속가능경영 관련 기업 공시와 평가 기준을 검토하고, 스타트업 산업별 및 성장단계별로 필요한 평가 지표를 객관적으로 개발한 끝에 우리만의 ESG 평가 체계를 구축할 수 있었다”면서 “11년간의 임팩트투자 및 액셀러레이팅 경험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더욱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ESG 투자를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사회투자는 2012년 설립된 비영리 ESG/임팩트투자사로서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모든 비즈니스 조직을 대상으로 투자, 액셀러레이팅, ESG컨설팅 등을 제공하고 있다.

설립 이후 현재까지 479개 기업을 대상으로 총 632억 원의 누적 임팩트투자금(융자, 투자, 그란트 등)을 집행했으며, 주요 파트너로는 서울시, 국민건강보험공단, 한국전력공사, 하나금융그룹, IBK기업은행, 코이카, 현대오토에버 등이 있다.
pyoungbok@mt.co.kr

많이 본 기사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