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UAE 원전 4호기 가동준비 착수

운영단계 진입을 위한 원자로 설치, 고온기능시험, 시운전시험 등 건설역무 단계를 완료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06.12 09:50

UAE 원전사업의 주계약자인 한국전력과 발주사인 UAE원자력공사(ENEC)는 UAE원전 최종호기인 4호기의 건설역무단계를 완료하고 운영준비단계에 진입했다고  밝혔다.

4호기는 지난 2015년 7월 원자로건물 기초 콘크리트 타설을 시작으로 2020년 5월 상온수압시험 및 2022년 7월 고온기능시험 성공적으로 마쳤으며, 최근 시운전을 위한 시험을 마치고 건설역무단계를 완료하여, UAE 규제기관으로부터의 운영허가 취득 및 연료장전을 위한 운영준비단계에 진입하게 됐다.

UAE원전 1~3호기는 각각 2021년4월, 2022년3월, 2023년 2월에 상업운전을 개시하는 등 3개 호기가 1년 미만의 간격으로 상업운전을 시작하여, UAE에 공급되는 청정전력을 24시간 안정적으로 동시에 생산하고 있다.

약 1년 간격으로 4개 호기의 동시건설을 진행하며 선행호기에서 축적된 경험사례들이 후속호기에 반영됨으로써 성공적인 성과를 이루고 있다.

UAE원전은 한국형 원전인 1,400MW급 APR1400 노형으로서 1~3호기는 현재 UAE 내 4,200MW의 청정전력을 공급함으로써, UAE 정부가 추진 중인 ‘2050 Net Zero 탄소저감 정책’ 및 청정에너지로의 전환 정책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 

UAE원전 4호기까지 모두 가동되면 향후 UAE 전력수요의 약 25%를 담당하게 될 것이며, 아랍지역 최대의 청정에너지원으로서 자국내 에너지안보를 더욱 강화하고 기후변화 대응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금년 1월 16일 윤석열 대통령은 UAE 순방기간 중 한-UAE 양국 정상이 함께 바라카 현장을 방문하여 3호기 가동 축하하고, 4호기 건설현황을 점검하면서, 한-UAE 양국 근로자들의 공로를 치하한 바 있다.

한전을 포함한 Team Korea는 모든 역량을 다해 UAE원전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수할 계획이며, 이를 발판삼아 향후 확대되고 있는 해외원전 시장에 적극 진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